[속보] 빅히트, 거래 시작하자마자 '따상'

빅히트(180,000 +0.56%)엔터테인먼트가 따상을 기록했다.

15일 오전 9시4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시초가(27만원)보다 6만4500원(23.89%) 상승한 33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빅히트는 공모가(13만5000원)의 200%에 해당하는 27만원에 시초가가 결정됐다. 이후 곧바로 상한가로 직행하는 '따상'을 기록했다. 현재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상승 폭을 일부 반납한 상황이다.

공모주 투자자들이 '따상'을 기록했을 때 주식을 모두 팔았다면 주당 21만6000원의 차익을 거둔 셈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