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가 회사채시장에서 500억원을 조달한다. 비우량 회사채 투자 심리가 가라앉은 상황에서 기관투자가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종합상사는 운영 자금 조달을 위해 이달 말 3년 만기 회사채 500억원어치를 공모 발행할 계획이다. 조만간 기관을 상대로 수요예측(사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KB증권과 NH투자증권이 발행 주관을 맡았다. 신용등급은 10개 투자적격등급 중 일곱 번째로 높은 A-(안정적)다.

최근 기관은 A등급 이하 회사채를 기피하고 있다. 지난달 푸본현대생명(후순위채·A) 대우건설(A-) 두산(BBB) 등이 회사채 수요예측에 나섰으나 모집 금액에 못 미치는 매수 주문을 받았다.

김진성/이현일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