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뉴욕증시는 추가 부양책 협상이 조만간 타결될 것이란 기대로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한 주간 3.27% 올랐고, S&P500지수는 3.84%, 나스닥지수는 4.56% 뛰었다.

이번주도 부양책 관련 소식이 증시에 큰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종전보다 2000억달러 증액한 1조8000억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새로 제시했다. 2조2000억달러를 요구하고 있는 민주당과의 금액차를 좁혔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승리를 증시 위험 요인으로 봤던 월가는 태도를 바꾸는 분위기다. 과거엔 증세를 앞세운 바이든의 공약이 경제에 타격을 줄 것으로 판단했으나 지금은 대규모 인프라 투자 등으로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란 기대를 내놓고 있다. 바이든이 압승할 경우 트럼프의 대선 불복에 따른 혼란을 막을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정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것보다 바이든 압승이 낫다는 것이다. 이번주도 트럼프-바이든 간 지지율 조사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증시가 출렁일 가능성이 있다.

13일 발표되는 9월 소비자물가, 14일 나오는 생산자물가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16일엔 9월 소매판매 및 산업생산 지표가 나온다. 같은 날 10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예비치)도 공개된다. 미국의 경제 상황을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들이다. 지난달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0.7% 늘었을 것이라는 게 월스트리트저널의 전망이다.

JP모간·존슨앤드존슨(13일), 유나이티드항공(14일), 모건스탠리(15일) 등이 3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