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회장 등 보유 물량
거래규모 4000억원 수준
두산그룹 대주주 일가가 수소연료전지 생산업체 두산퓨얼셀(50,400 -2.70%) 지분 약 20%를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처분한다. 앞서 두산중공업(10,800 0.00%)에 무상 증여하기로 한 퓨얼셀 주식 23%를 제외한 나머지 지분을 시장에서 팔아 주식담보대출 상환 자금 등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 특수관계인 10인은 이날 장 마감 후 최대 1092만7270주를 블록딜로 매각하기 위해 수요예측을 실시했다. 총 발행주식 수의 19.7%에 이르는 물량이다. 한국투자증권과 KB증권, 크레디트스위스 세 곳이 매각 주관을 맡았다.

희망 매각가액은 이날 종가인 4만3250원에 13~18%의 할인율을 적용한 3만5465~3만7628원이다. 총 거래 규모는 3875억원에서 4111억원 수준이다. 매매는 6일 오전 9시 개장 전에 이뤄질 예정이다.

매각 대상 주식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특수관계인과 동대문미래재단(0.40%)이 보유한 보통주, 우선주 등이다. 두산퓨얼셀 지분은 현재 (주)두산(16.78%), 박 회장 등 두산그룹 오너 일가 32명, 동대문미래재단, 두산연강재단(7.22%) 등 특수관계인이 61.27%를 갖고 있다.

오너 일가 32명 중 박 회장을 비롯한 13명은 지난달 4일 보통주 1276만3557주(23.00%)를 두산중공업에 증여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블록딜 방식으로 최대 19.70%를 팔고 나면 개인 특수관계인 지분은 약 1.79%로 거의 남지 않을 전망이다. (주)두산의 지분은 일단 이번 매각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측은 매수자에게 90일간의 의무 보유기간(lock-up)을 갖도록 하되, 두산연강재단 지분은 의무 보유기간을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회장 등 두산그룹 오너 일가가 퓨얼셀 지분을 모두 두산중공업에 증여하지 않고 일부를 증여 및 매각하기로 한 것은 해당 지분 관련 담보대출 등을 상환할 자금이 필요해서다. 앞서 박 회장 등은 주식 증여 계약을 체결하면서 실제 증여는 12월 말까지 시간을 두고 이행하겠다고 공시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