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가 불러온 3월 글로벌 증시의 대폭락은 투자자들에게 공포만큼이나 기회를 제공했다. 3월 23일(현지시간) 저점 당시 S&P500지수는 연초대비 31.32% 하락한 상태로, 사실상 모든 주식이 ‘폭탄 세일’에 돌입한 것과 다름없었다. 글로벌 투자자들은 두개의 진영으로 나뉘었다. 투매에 휩쓸려 주가가 급락한 낙폭과대주를 매수해야한다는 이들과, 코로나19 이후 사회 변화의 수혜주로 떠오를 신성장주를 매수해야 한다는 이들이 맞섰다.

이 가운데 국내의 낙폭과대주 지지자들은 델타항공, 카니발, 옥시덴탈페트롤리움이라는 세 종목을 주목했다. 이 세 기업은 각각 미국의 항공 산업과 크루즈 산업, 셰일가스 산업을 선도하는 ‘대장주’들이다. 폭락장 이후 6개월이 지난 지금, 낙폭과대주에 베팅한 ‘서학개미’들은 처참한 성적표를 떠안았다. 성장주 진영을 대표하는 테슬라가 400%가 넘는 수익을 올리는 동안 이들은 손실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끝나면 주가 정상화"
2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3월 이후 국내 투자자들은 델타 주식 1억428만달러어치(약1219억원)를 순매수했다. 미국 증시 저점을 전후로 한 3월과 4월에 이뤄진 순매수가 1억1159만달러에 달한다.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과 함께 세계 각국이 하늘길을 걸어잠그자 주가는 폭락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가능성을 낮게 본 서학개미들은 . 4월 당시 델타 주식 800만원어치를 매수한 한 투자자는 “미국 정부가 자국 최대 항공사를 파산하게 두지 않을 것이라 확신했다"며 "당시에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도 6개월 안으로 수습되고, 이후 주가가 정상화 될 것으로 예상했다고"고 말했다.

세계 최대 크루즈선 사업자인 카니발도 서학개미들 사이에서 화제였다. 카니발은 크루즈선이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로 주목받으면서 모든 운항을 중단했다. 작년까지 40~50달러에서 거래되던 주식이 26년만에 최저가인 8달러(4월 3일 종가)까지 급락하자 국내 투자자들은 카니발 주식 6855만달러어치를 순매수했다. 서학개미들은 전세계적인 경기부진으로 국제유가가 한때 급락하자 직격탄을 맞은 세계 최대 셰일가스 기업 옥시덴탈페트롤리엄에도 4154만달러를 투자했다.

세 종목의 3월 이후 순매수 금액은 2억1437만달러(약 2507억원). 3~4월 당시 국내 투자자들은 델타에 테슬라와 아마존보다 많은 금액을 투자했고, 카니발과 옥시덴탈은 페이스북의 순매수 규모를 각각 뛰어넘었다. 4월 당시 국내 해외주식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세 종목을 '델·카·옥 3형제'라 부르며 이들을 '낙폭과대주의 MAGA(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알파벳·애플)'라고 부르기도 했다.
수조원대 손실...주가는 대부분 손실구간
'대마불사'를 외치던 투자자들은 절반만 옳았다. 세 기업은 모두 아직 파산하지 않았지만, 막대한 손실을 내면서 자본 차입에 힘입어 겨우겨우 버티고 있기 때문이다. 델타는 지난 2분기에만 57억달러(약 6조7000억원)의 창사 이래 최대의 분기 손실을 기록했다. 카니발은 3월에서 5월 사이 4억4000만달러의 손실을 신고한데 이어 이번달에는 10억달러 규모의 신주 발행을 발표했다. 옥시덴탈83억 달러의 손실과 함께 당시 시가총액의 약 40%에 해당하는 66억달러 규모의 자산 상각을 발표했다.

실적 부진에 '델·카·옥 3형제'의 주가도 짓눌린 상태다. 폭락장 직전인 3월초에 비해 지난 28일 종가 기준으로 델타 주가는 32.06% 하락했다. 카니발(3월초 대비 -56.03%)과 옥시덴탈(-68.61%)은 보다 심각하다. 델타와 카니발을 정확히 올해 저점에 매수했다면 각각 63.31%와 92.09%의 수익을 올릴 수 있지만, 저점에 머문 기간을 고려하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그조차도 옥시덴탈에 투자했다면 수익이 6.64%에 불과하다. 반면 테슬라의 올해 저점대비 수익률은 483.05%에 달한다.

증권가에서는 델타와 카니발처럼 소비자의 대면 접촉이 필수적인 '컨택트 업종'의 실적이 정상화될 때까지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델타항공은 하반기에도 국제선 공급량을 전년대비 80%, 국내선은 50% 축소해 운영중"이라며 "내년 3분기까지 자사주 매입 및 배당 계획이 없다고 발표할 만큼 이익보다는 당장의 비용을 최소화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옥시덴탈이 속한 셰일 가스 업종에서는 생존을 인수합병(M&A)이 진행될 만큼 상황이 나쁘다. 일반적으로 미국 셰일가스 산업의 배럴 당 생산가는 약 50달러 정도로, 국제유가가 이 이상으로 유지돼야 산업의 존속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국제유가는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기준으로 5월 이후 배럴 당 30~40달러 사이 구간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홍성철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주식운용4본부장은 “미국 내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컨택트 업종의 주가흐름이나 실적전망이 일부 개선되고 있지만, 이는 자유소비재나 일부 산업재 업종에 제한된 수혜로, 여행이나 크루즈 등 대면 접촉이 필수적인 업종들은 여전히 시간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