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대비 초과 수익이 목표
국내에서도 능동적인 포트폴리오 구성으로 지수 대비 초과 수익을 노리는 액티브 주식형 상장지수펀드(ETF)가 출시된다.

한국거래소는 25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AI코리아그로스액티브 펀드’와 삼성자산운용의 ‘KODEX 혁신기술테마액티브 펀드’ 등 액티브 주식형 ETF 2종이 29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다고 밝혔다. 채권형에만 허용하던 액티브 ETF의 범위가 주식형으로 확대된 것이다.

두 ETF 모두 종목 구성과 매매 시점을 인공지능(AI) 분석 및 펀드매니저 재량으로 결정해 운용한다. 비교지수는 코스피지수다. 규정에 따라 액티브 ETF는 비교지수와 0.7 이상의 상관계수를 유지해야 한다. 총보수는 삼성자산운용 0.3%, 미래에셋자산운용 0.4%로 기존 액티브 펀드(평균 1.25%대)보다 낮다.

삼성자산운용은 빅데이터 전문기업 ‘딥서치’와 협력해 개발한 AI를 사용한다. AI가 기업 공시와 관련 기사, 특허 출원 건수 등을 분석해 혁신기술을 보유한 종목을 선정한다. 자금의 30%가 이 종목들에 투자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액티브 ETF는 자체 개발한 AI가 기대수익률이 높은 종목을 예측하면 그 종목에 투자한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