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청약경쟁률 1000 대 1 육박
공모가 13만5000원 예상

연기금·공제회까지 참여
SK바이오팜 경쟁률 넘을 듯

내달 5~6일 142만주 일반청약
NH 64만주 최대…한투 55만주
증권사별 우대조건 보고 청약을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의 ‘빅샷’으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최근 증시가 큰 폭의 조정을 받은 탓에 공모주 열풍이 한풀 꺾였지만 방탄소년단(BTS)의 상품성에 주목한 기관투자가들이 청약에 대거 참여했다. 추석 연휴 직후 시작될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에서도 투자 열기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빅히트, K팝 열풍 타고 'IPO 흥행기록' 쓰나

연기금·공제회도 적극적으로 참여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간증권 등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주관사는 이틀 일정의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25일 마무리했다. 주관사 측이 제시한 희망 공모가 범위는 주당 10만5000~13만5000원으로 이를 토대로 산출한 예상 시가총액은 3조7000억원~4조8000억원이다. 900여곳의 기관이 참여했고 이 중 대부분이 공모가의 상단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미인 의무보유확약 비율도 40% 안팎인 것으로 전해졌다.

빅히트의 수요예측에는 이례적으로 연기금, 공제회까지 높은 관심을 보였다. 연기금들은 6개월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게임즈가 대박을 낸 이후 공모주 투자에 소극적이던 기관까지 참여하면서 분위기가 살아났다는 분석도 있다. 한 기관 관계자는 “공모가가 높아 상장 이후 주가 상승 여력은 크지 않지만 일단 참여하고 보자는 기관이 많았다”며 “공모가는 희망 범위 상단에서 무난히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달 카카오게임즈만큼 열기가 뜨겁지는 않았다는 평가다. 카카오게임즈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1479 대 1로 역대 최고였다. 올 상반기 수요예측을 진행한 SK바이오팜도 836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 과정에서 책정된 빅히트의 기업가치가 실제보다 높다는 일각의 우려가 제시되면서 카카오게임즈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IB업계는 이날 900여 곳의 기관이 참여한 만큼 경쟁률이 1000 대 1에 육박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종 경쟁률과 공모가는 오는 28일 확정된다.
유통 가능 물량 비중 약 30%로 낮아
빅히트는 713만 주를 공모한다. 기관에 427만8000주를, 일반투자자에게 142만6000주를 배정했다. 상장 이후 유통 가능한 물량은 전체 상장주식 수의 약 30%다. 증권가는 유통주식 수가 적어 상장 직후 주가가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이 제시한 빅히트의 목표주가는 최저 16만원에서 최고 38만원으로 천차만별이다. 공모가가 13만5000원으로 확정될 경우 최소 20%가량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처럼 상장 이후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결정된 뒤 상한가를 기록할 경우 빅히트 주가는 상장 첫날 35만1000원까지 오를 수 있다.

빅히트는 이날 수요예측 결과를 취합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달 5~6일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받는다.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배정 물량은 NH투자증권(64만8182주)이 가장 많고 한국투자증권(55만5584주), 미래에셋대우(18만5195주), 키움증권(3만7039주) 순이다. 일반투자자는 청약금의 50%를 증거금으로 내야 한다.

물량이 많은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서 청약하는 게 유리하다. 증권사별 최고 청약 한도는 NH투자증권이 최대 6만4000주로 가장 많다. 최고 한도를 받으려면 장기연금형 상품을 보유하고 있거나 3개월 평균 잔액 기준 등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증권사별 우대 고객 조건을 따져보고 한도가 많은 곳에서 청약하면 더 많은 주식을 배정받을 수 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