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가 75만→80만원으로 상향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가 테슬라의 ‘배터리데이’ 행사 이후 LG화학(650,000 +1.72%)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비중 확대’로 조정했다. 배터리 사업 분사 발표로 주가가 하락한 데다 ‘테슬라 리스크’도 해소됐다는 이유다. 모건스탠리는 지난달 한국 전기차 배터리 기업들의 주가가 고평가됐다며 투자 의견을 하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23일(현지시간) ‘혼란은 가라앉았다’란 제목의 보고서를 내고 LG화학 목표주가를 75만원에서 80만원으로 올렸다. 모건스탠리는 지난달 13일엔 한국 전기차 배터리 기업들이 지나치게 고평가됐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냈다. LG화학(비중확대→중립), 삼성SDI(비중확대→비중축소), SK이노베이션(중립→비중축소)에 대한 투자 의견도 바꿨다. 다음날 LG화학 주가는 5.02% 급락했다. 그때 모건스탠리는 “테슬라의 배터리데이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한국 2차전지 기업 주가엔 그 영향이 전혀 반영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테슬라가 경쟁자로 떠올라 기존 배터리업체의 이익률을 떨어뜨릴 것이란 얘기였다.

이번 보고서에서 모건스탠리는 우려가 해소됐다고 해석했다. 테슬라가 배터리데이에서 가격 경쟁력과 에너지 효율을 높인 차세대 배터리를 공개했지만 ‘전고체 배터리’ 등 시장이 기대했던 획기적인 배터리를 공개하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모건스탠리는 “테슬라가 제시한 배터리 효율화 및 가격 인하 방안은 이미 시장에서 예상하고 있던 내용”이라며 “(대량 생산 시점이 3년 후임을 고려할 때) 테슬라의 공격적인 목표가 달성 가능할지 의문을 느낀다”고 평가했다. 테슬라가 아직 LG화학 등 배터리업계에 큰 위협은 아니라는 의미다.

LG화학 주가가 하락한 것도 투자의견 조정에 영향을 미쳤다. 고점을 찍은 9월 3일 주가는 연초 대비 145% 올라 부담이었지만, 24일 주가는 고점 대비 20% 가까이 떨어진 상태다. 물적분할로 배터리 사업을 분사한다는 소식으로 주가가 급락했기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물적 분할 후 상장하면 LG화학(모기업)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상장 시점과 규모에 관한 정확한 확인이 필요하다”면서도 “발표 이후 주가가 10% 이상 하락하면서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