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적자' 체리부로 경쟁률 30 대 1
단기 시세차익 노려 뭉칫돈 유입
풍부한 유동성에서 비롯된 단기차익 수요가 공모주 시장에 이어 고위험 주식연계사채(ELB) 시장까지 달구고 있다. 최근 빠른 주가 회복으로 고수익을 올리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투자심리를 자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닭고기업체 체리부로가 150억원어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을 위해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진행한 청약에 30배를 웃도는 약 466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BW는 미리 정해둔 가격에 신주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갖는 증권이다.

실적 악화와 주가 하락세를 고려할 때 기대 이상의 자금이 몰렸다는 평가다. 체리부로는 공급 과잉에 따른 닭고기 가격 하락으로 2년 넘게 적자를 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수요 감소까지 겹치면서 BW 신용등급은 투자부적격에 해당하는 ‘BB-(부정적)’로 평가받았다.

주가 급등 시 단기차익을 올릴 수 있고 만기까지 보유하더라도 시장금리보다 나은 이자를 챙길 수 있다고 기대하는 청약 참여자가 몰렸다. 체리부로 BW를 배정받은 투자자들은 다음달 24일 이후 새 주식을 주당 2530원에 받을 수 있다. 만기까지 3년 동안 보유할 경우엔 원금과 연 4.0% 이자를 받는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어진 투자 성공 사례도 흥행 요인으로 꼽힌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증시가 연중 최저점을 찍은 지난 3월 19일부터 이달 21일까지 ELB 권리행사 건수는 총 1615건에 달했다. 직전 6개월(785건) 대비 105.7% 급증했다. 현대로템이 지난 6월 발행한 2400억원어치 전환사채(CB)는 60% 이상의 시세 차익을 안기고 발행 두 달 만에 전액 주식으로 전환됐다. IB업계 관계자는 “비교적 안전하게 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로 메자닌(주식과 채권 중간 성격의 증권) 공모 흥행이 이어지고 있다”며 “투자부적격 증권의 경우 상환 실패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