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과 중국의 갈등 고조와 기술주 불안이 지속되면서 하락 마감했다.

18일(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44.56포인트(0.88%) 내린 2만7657.42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7.54포인트(1.12%) 하락한 3319.47, 나스닥 지수는 116.99포인트(1.07%) 떨어진 1만793.28에 장을 마감했다.

애플을 포함한 기술주가 불안정한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이날은 개별 기업과 주가지수 선물, 옵션의 만기가 겹치는 이른바 '네 마녀의 날'이어서 파생상품 거래 청산 등에 따른 변동성 우려도 컸다. 주요 기술주의 콜옵션 매수 거래가 과도했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애플 주가는 이날 3.1% 넘게 하락했다. 페이스북과 아마존은 각각 0.9%, 1.8% 하락했다. 다만 테슬라는 4.4% 이상 올랐다.

틱톡과 위챗 등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미국 상무부는 20일 이후부터 틱톡의 미국 내 다운로드를 중단하고 위챗은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트댄스와 오라클이 틱톡의 미국 사업 인수 관련 협상을 진행하던 중 나온 조치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도 지연되는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에 부양책 규모를 키우라고 촉구했지만 의원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하한선으로 제시한 2조2000억 달러에서 더 양보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재차 피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배포 시점에 대한 논란도 커지는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개발이 빠르게 진행돼 연말까지 1억회분을 제조할 수 있고, 내년 4월까지는 모든 미국인에게 백신을 배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 이후 주요 지수가 소폭 반등하기는 했지만 이전과 같은 강한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을 앞두고 무리하게 백신 보급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큰 상황이어서다. 미 당국 실무자들은 백신의 보급 시점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전망을 하기도 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66% 내렸다. 산업주는 1.08% 하락하는 등 모든 업종이 내렸다.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9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78.9를 보이면서 전월 확정치인 74.1에서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의 전망 75.4를 웃돌았다.

그러나 상무부가 집계한 미국의 2분기 경상수지 적자는 1705억 달러로 1분기 대비 52.9% 급증했다. 2008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