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IG’의 한 분야로 꼽히며 두드러지는 상승세를 보였던 게임주가 최근 조정을 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상장 뒤 게임주에 대한 관심이 시들해졌고,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연말은 게임 신작 발표의 성수기라 곧 상승세로 방향을 틀 가능성이 높아 저가 매수 기회라는 분석도 나온다.

KRX 게임 K-뉴딜지수는 18일 1297.77에 장을 마쳤다. 지난 4일 고점(1344.72)을 찍은 뒤 3.49% 떨어지며 주춤한 분위기다. 이 기간 코스피지수가 1.86% 오른 것과 대비된다. 지수 구성 종목을 보면 이 기간 10개 가운데 6개가 하락했다. 컴투스(-8.31%), 웹젠(-8.03%), 넷마블(-5.82%), 펄어비스(-5.48%) 등의 순으로 많이 떨어졌다.

이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저점을 찍은 지난 3월 19일부터 이달 4일까지 74.82%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62.47%)을 10%포인트 이상 앞섰다. 그러나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배정 결과가 발표된 4일을 기점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대어’가 사라지자 게임주에 대한 투자 열기도 함께 식은 것이다.

이진만 SK증권 연구원은 “게임주가 코로나19 사태 뒤 주가가 많이 올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커진 것도 최근 주가가 주춤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연말부터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말·연초는 게임 신작 발표가 많은 시기다. 엔씨소프트는 큰 인기를 끌었던 게임 ‘블래이드앤소울’의 차기작을 연내 발표한다. 넷마블은 오는 24일 BTS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게임 'BTS 유니버스 스토리'를 출시하고, 11~12월께 ‘세븐나이츠2’도 내놓을 예정이다.

웹젠, 컴투스, 위메이드, 네오위즈 등 다른 게임주도 연말·연초에 신작 게임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신작 발표 시기가 되면 게임주가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는 만큼 최근 조정이 저가 매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게임주의 기초체력(펀더멘털)은 그대로이기 때문에 신작 발표 시기에 상승세가 살아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