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19와 함께 갈 수밖에 없는 ‘동거경제’ 시대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에서는 기업을 구분하던 전통적인 기준인 성장주와 가치주 대신 ‘격리주(quarantine)’와 ‘회복주(recovery)’라는 개념도 제시됐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4일 ‘동거 경제의 특징들’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냈다. 박 연구원은 최근 미국, 유럽, 인도 등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오히려 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글로벌 경제는 바이러스 확산 공포가 극에 달했던 ‘공포경제’,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됐던 ‘생계경제’를 지나 바이러스의 소강과 확산이 반복되는 ‘동거경제’ 시대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더라도 상반기처럼 전면봉쇄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은 낮다”며 “코로나19 하에서 제한적인 경제활동을 영위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동거 경제 하에서는 국가·산업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글로벌 경기 둔화가 계속될 것이란 게 그의 주장이다.

주식시장에는 새로운 개념이 제시되기도 했다. 미국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10일(현지시간) 데니스 드뷔시 에버코어인베스트먼트 연구원의 주장을 인용해 “가치주 및 성장주 개념은 시장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잘못된 방법”이라고 보도했다. 드뷔시 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소재, 부동산, 산업재, 헬스케어, 소비재, 유틸리티 등 대다수 업종은 성장주와 가치주의 성격을 모두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기술주는 성장주, 금융은 가치주의 성격이 여전히 강했다.

대신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 수혜 정도가 달라지는 격리주와 회복주라는 개념을 소개했다. 드뷔시 연구원은 “역사적으로 경제호황기에 기술 지출을 늘리고 불황일 때 기술 지출을 줄인 것과 달리 지금은 불황 국면이지만 비대면 기술주들은 기술 지출을 늘리고 있다”며 “과거와 동일한 시각으로는 코로나19 시대의 시장을 해석할 수 없다”고 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