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가 대비 237% 상승
증권사 목표가의 2배로
카카오게임즈(57,700 +3.22%)가 상장 이틀째인 11일에도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면서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3위에 올라섰다. 증권업계에서는 과열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날 카카오게임즈는 가격제한폭(29.97%)까지 오른 8만1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틀 연속 상한가로 공모가(2만4000원) 대비 상승률은 237.91%에 달한다. 시가총액은 5조9369억원으로 늘어나며 코스닥 시총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카카오게임즈는 상장 첫날에도 유통 가능 물량(1501만 주)의 3.34% 수준인 50만945주 거래됐다.

기업공개(IPO)를 통해 상장한 종목은 초기 거래 때는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보다 투자심리에 따른 수급 영향을 크게 받는다. 유동성이 강해진 현 장세에서는 수급 영향력이 더 오래갈 수밖에 없다. 카카오게임즈가 지난 7월 상장한 SK바이오팜과 비슷한 흐름을 보이는 이유다. SK바이오팜도 상장 후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후 SK바이오팜은 꾸준히 우하향하며 현재는 장중 최고가(26만9500원) 대비 30% 넘게 떨어진 상태다.

증권업계에서는 카카오게임즈 주가도 제자리를 찾아갈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대우(4만2000원) 메리츠증권(3만2000원) 대신증권(3만3000원) 등 증권사들이 내놓은 목표주가도 이날 주가의 절반 수준이다. 카카오게임즈의 밸류에이션 부담도 다른 게임주보다 높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60배 이상으로 넷마블(45배) 엔씨소프트(18배) 컴투스(10배) 등 주요 게임주 가운데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