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시장에서 펀드가 보유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15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개인들의 직접투자가 늘어나면서 펀드 자산이 줄어든 영향이다. 이는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나 기관투자가가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력도 그만큼 줄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1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펀드가 보유한 상장주식은 국내 주식시장(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 시가총액 대비 3.6%로 집계됐다.

시가총액 대비 펀드 비중은 '펀드 붐'이 일었던 2009년 3월 말 9.67%까지 치솟았다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며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7년 3%대로 떨어지며 하향 곡선을 그리던 펀드의 시총 비중은 지난해 말 다시 4.83%까지 오르며 반등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올해 들어 개인투자자들이 대거 직접 주식 투자에 뛰어들며 다시 3%대로 주저앉아 2005년 3월(3.41%)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주식형 펀드 규모도 눈에 띄게 쪼그라들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주식형 펀드(공모) 939개의 설정액은 42조원 수준으로 올 들어 18조7000억원 순유출됐다.

반면 채권시장에서 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9%로 작년 말(8.41%)보다 상승했다. 채권 시가총액 대비 펀드 비중은 3월 말부터 점차 높아져 지난 7월 2년 만에 9%대로 올라섰다. 국내 채권형 펀드에는 최근 한 달(8월 10일~9월 10일) 간 867억원이 순유입됐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익률보다는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위해 투자자들이 채권형 펀드를 찾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