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7월 미국의 소매할인업체 월마트가 경제전문 격주간지 포천이 선정한 ‘세계 500대 기업’ 1위 업체로 선정됐다. 포천이 매출 실적 상위 500개 기업을 매년 발표한 이래 서비스 기업이 1위로 올라선 경우는 처음이었다. 당시 월마트의 아성은 대단했다. ‘언제나 가장 낮은 가격(Always Low Prices)’이라는 월마트의 슬로건은 미국 전역을 뒤덮는듯 했다. 그러나 이커머스라는 혁신 기술이 유통시장을 잠식하면서 언제나 가장 낮은 가격은 월마트가 아닌 아마존에서 더 쉽게 찾을 수 있게 됐다. 자연스레 아마존은 월마트의 시가총액을 추월해 오늘날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기업이 되었다.

지난 20일 월마트의 시가총액을 추월한 또 다른 회사가 등장했다. 바로 테슬라다. 주가가 2000달러를 돌파하면서 월마트의 시가총액을 넘어서 세계에서 11번째로 큰 회사가 됐다. 올들어만 5배가 오른 테슬라 주식은 투자자들이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 꿈 대비 주가비율(PDR·Price Dream Ratio)이란 지표에 타당성을 부여하고 있을 정도다. 그렇다면 전기차 혁신을 이끌고 있는 테슬라, 이제라도 투자해야 될까?
FUD와 FOMO의 딜레마
목표를 위해 성장해나가는 혁신 기업에 투자자들은 환호해왔다. 80년대에는 PC회사, 90년대에는 인터넷 회사, 그리고 2000년대에는 소프트웨어 플랫폼 회사가 주인공이었다. 혁신 기업들은 처음엔 투기란 오명을 쓰다가 세상이 바뀌는 순간 혁신의 아이콘으로 변모해 새롭게 형성된 거대한 시장을 움켜쥔다. 이들 기업이 투기에서 시작해 혁신의 아이콘으로 추대되기 까지 투자자들은 엄청난 변동성을 감내해야만 한다. 따라서 투자 국면 마다 투자자들이 느끼는 공포감과 불안감은 상당한데, 이를 보통 FUD와 FOMO로 부른다.

먼저 FUD는 공포(Fear), 불확실성(Uncertainty), 의심(Doubt)의 영문 앞 글자를 딴 합성어다. 투자에 앞서 엄습하는 모든 종류의 부정적인 감정을 지칭한다. 반대로 FOMO는 ‘투자 기회를 놓칠 수 있다는 공포감(Fear Of Missing Out)’을 뜻한다. 흔히 투자하지 않았을 경우의 부정적인 감정을 지칭한다고 보면 된다. 여기에는 허탈감과 상대적인 박탈감이 있을 수 있다. 모든 투자자는 FUD와 FOMO의 딜레마를 겪는다. 따라서 성공적인 혁신 기업 투자의 열쇠는 결국 FUD와 FOMO의 딜레마를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있다.
닷컴 버블이 주는 교훈
FUD와 FOMO의 딜레마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인 것은 바로 혁신 기업 투자의 역사를 살펴보는 것이다. 해당 역사를 통해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합리적으로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매번 한 시대를 지배한 투자 패러다임은 바뀌었지만 투자 의사 결정을 내리는 시장 참여자들의 생각과 행동은 반복됐다. 따라서 90년대 말 닷컴 버블과 인터넷 혁명기의 투자 역사는 언택트, BBIG 시대를 준비하는데 더 없이 훌륭한 가이드가 된다.

최초의 상업용 인터넷 브라우저인 네비게이터를 만든 회사인 넷스케이프가 1995년 8월 기업공개(IPO)를 하면서 인터넷의 시대가 막이 열렸다. 초기 공모가는 주당 14달러에서 시작해 거래 첫날 종가는 58.25달러를 기록했다. 이후 수많은 인터넷 기업들이 기업공개를 통해 천문학적인 시가총액을 자랑했다. 야후의 주가는 1998년 584%나 올라 시가총액이 230억 달러를 넘었고, 1999년 초반에는 350억 달러에 달했다. 아마존 역시 1997년 기업공개 이후 1998년에 주가가 966%나 올라 시가 총액이 170억 달러에 달했고, 1999년 초반에는 214억 달러를 돌파했다.

이와 같은 광란의 시기에 누군가는 인터넷 기업 투자를 도박에 비유하며 폄하했고, 누군가는 새로운 산업 혁명을 이끌 혁신으로 칭송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인터넷 홈페이지만 만들어 발표를 해도 다음날 주가가 20배 오르고, 반대로 시장 기대치를 조금만 하회해도 주가가 20배 하락하던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FUD와 FOMO의 딜레마가 극에 달했던 시절이었다. 이 시기에 효과적인 나스닥 투자를 위한 투자 이론이 등장했다. 바로 ‘고릴라 게임’이다.
혁신 테마에 슬기롭게 투자하는 법, 고릴라 게임
'고릴라 게임'에선 새로운 혁신의 목전에서 하나의 표준을 제시하고, 선점효과를 누리며, 앞선 모든 것에서 발생하는 경쟁 우위를 장기간 확보해가는 회사를 고릴라로 정의한다. 그리고 고릴라 게임이란 패러다임 전환기에 고릴라를 선별하고 투자하는 방법을 의미한다.

혁신 태동기에 모든 회사들은 아기 원숭이와 같다. 모두가 청운의 꿈을 갖고 있지만 크기는 볼품없을 정도로 작다. 따라서 특정 아기 원숭이가 고릴라로 성장 가능한지 여부는 분간할 수 없으며, 대부분의 아기 원숭이는 자라서 경쟁에서 도태된 회사로 상징되는 원숭이와 침팬지가 된다. 아기 원숭이들이 고릴라로 자라나는 모습을 확인하려면 이들이 속한 혁신이 산업 혁명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함께 해야만 한다.

고릴라를 포획하려면 먼저 고릴라 서식지로 가야한다. 고릴라 서식지는 보통 패러다임 전환기에 구시대의 산업 질서가 붕괴되는 곳에 많다. 오늘날 혁신 테마로 불리는 곳을 의미한다. 고릴라 서식지에는 아직 아기 원숭이들 밖에 없다. 따라서 아기 원숭이들을 바구니 형태로 투자해야 한다. 이 단계에서 상장지수펀드(ETF)가 가장 유용한 투자 수단이 된다. 오늘날 혁신 테마에 투자하는 다양한 ETF가 이미 존재하기 때문이다. ETF를 활용해 혁신 테마에 투자하고 있다면, 이미 고릴라 게임을 실천하고 있는 것이다.

이후 혁신 테마가 산업 혁명으로 발전해나가는 과정을 함께하며 투자한 종목들에 대한 뉴스와 정보를 계속적으로 업데이트한다. 혁신 테마 ETF에 투자한다면 이 과정을 지수 사업자와 ETF 운용사가 대신 수행해준다. 매년 해당 ETF가 추종하는 지수의 방법론과 편입 대상 기업들에 대해 점검하기 때문이다.

마침내 고릴라가 등장하면 바구니 속의 다른 주식은 모두 처분하고 특정 고릴라 종목에 투자금을 집중시킨다. 그리고 해당 고릴라를 장기 보유하면서 장기적으로 우수한 투자 수익률을 만끽한다. 고릴라의 경쟁 우위는 길다. 그 이유는 새롭게 태동한 산업 자체의 지속 가능성이 고릴라의 경쟁 우위와 동일시되기 때문이다. PC 운영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가 혁신이 아니라 단순한 유행이었다면 오늘날 세상은 많이 바뀌었을 것이다. 물론 새로운 혁신 기술이 탄생해 포획한 고릴라가 지배하는 시장을 위협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은 그리 쉽게 발생하지 않는다.

고릴라 게임을 참여하는 과정에서 최종적으로 고릴라를 포획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고릴라 서식지를 발견하고 고릴라 게임에 참여만 하더라도 상당히 우수한 투자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 고릴라 서식지, 즉 혁신 테마는 초고성장 단계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고릴라 주식만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바구니 속의 대부분의 종목들이 상승한다. 이것이 바로 고릴라 게임을 ETF로 참여해야하는 이유다. 혁신 테마 ETF에 분산 투자만 해두어도, 고릴라 포획과 상관 없이 장기적으로 우수한 수익률을 거둘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주코노미TV 영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획=주코노미, TIGER ETF
총괄=조성근 디지털라이브부장
글·출연=이용재 미래에셋자산운용 ETF기관마케팅 팀장
진행=나수지 기자
촬영·편집=김인별 PD
제작=한국경제신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