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테슬라 아마존 등 미국주식 천원에 사는 서비스 출시

주당 수백만원에 이르는 테슬라·아마존 등 미국주식을 단돈 몇 천원이면 살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은 해외주식을 소액으로 쉽게 거래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인 ‘미니스탁’을 출시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미니스탁은 기존에 1주 단위로 사고 팔았던 해외주식을 별도의 환전절차 없이 1000원 단위로 소수 여섯 번째 자리(0.000001주)까지 나눠 거래하는 서비스다.

가령 현재 주당 184만원(1554달러)이 넘는 테슬라의 경우 1000원에 약 0.000543주를 매수할 수 있다. 온라인 쇼핑몰 등에 있는 ‘장바구니(쇼핑백)’ 기능을 통해 여러 종목을 넣어둔 뒤 한꺼번에 거래도 가능하다. ‘언택트’ ‘럭셔리’ ‘카리스마 창업자’ 등 투자테마별로 종목들이 분류돼 있어 같은 테마에 속한 종목들을 일정 금액 내에서 한 번에 매수할 수도 있다.

이런 서비스가 가능하게 된 것은 자본시장법상 구분예탁의무 등 규제 특례를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1월 한투증권의 미니스탁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금융투자업계서는 한투증권의 가세로 해외주식 소수점 서비스를 둘러싼 증권사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2018년 10월부터 해외주식을 소수 두 번째 자리(0.01주)까지 나눠서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미니스탁에서는 구글(알파벳) 애플 아마존 테슬라 등 미국증시에 상장된 260여개 대형 우량주만 거래가 가능하다. 한투증권은 향후 거래 가능한 시장과 종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정일문 한투증권 사장은 “미니스탁으로 2030 세대 및 소액투자자도 해외주식 분산투자 등 자산관리 시장에 얼마든지 쉽게 진입할 수 있게 됐다”며 “건전한 투자 저변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