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윤상의 저격 이종목
알루코 베트남 공장의 생산라인.

알루코 베트남 공장의 생산라인.

알루미늄 압출전문 중견기업인 알루코(4,220 -1.40%)는 지난 10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7일까지 2000원 초반대에 머물던 주가는 단숨에 12일 종가기준 4520원까지 뛰어올랐다. 문제는 주가 부양 호재가 석연찮아 의도적인 주가 부양을 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시장에서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취재 결과 알려진 계약 내용은 상당히 부풀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주가를 견인한 원동력은 지난 10일 오전 한 언론매체에서 알루코가 LG화학·SK이노베이션과 4700억원 규모의 배터리 팩 하우징 계약을 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다.

이날 알루코측은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하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인 폭스바겐과 다임러그룹에 전기차 배터리 핵심 부품인 배터리 팩 하우징을 공급한다는 내용을 언론에 알렸다. 한 언론에서는 "현재 확정된 배터리 팩 하우징 공급 물량만 4억달러(약 4750억원) 규모"라며 "추가로 계약할 물량도 최소 3억달러(약 3560억원) 이상으로 예상된다"며 전병일 대표의 입을 빌려 전했다.

이 말대로라면 알루코의 총 수주액은 8000억원대 규모. 지난해 알루코 연 매출인 4543억원에 두 배 가까이 되는 그야말로 '대박' 수주다.

통상 매출액 대비 비중이 있는 공급계약은 자율공시 등을 통해 알려지는 게 일반적이다. 알루코 경우처럼 수주액이 큰 경우라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알루코 측은 공시를 택하지 않고 일부 언론을 통해 이를 알렸다.

이 때문에 한국거래소측은 알루코측에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해명' 공시를 요구했다. 11일 알루코측은 "당사는 LG화학 및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품을 공급하기 위한 기본계약을 과거에 체결한 사실이 있다"며 "기본계약이란 부품공급계약에 대한 발주사와 거래를 위해 제반사항 등을 정하는 계약"이라고 공시했다. 다만 "발주사 요청에 의해 수량 및 시기는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알루코가 LG화학, SK이노베이션과 '기본 계약'을 맺기는 했지만 아직까지 수주를 성공한 것은 아니라는 내용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알루코가 제출한 계약서를 보면 언론에 나갔던 수천억원대 계약에 대한 내용은 없다"고 설명했다.

본지와 전화통화를 한 알루코 측 공시담당자도 같은 취지로 답했다. 그는 "언론에 수천억원대 수주 물량이 확정적이라는 건 오보"라며 "구체적인 계약금액 등이 정해진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왜 오보가 나간 것이냐'는 기자 질문에 대해서는 "그건 어찌된 건지 모르겠다"고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

업계에서도 황당하다는 반응이 새어나왔다. 알루코는 이 같은 언론 보도에 앞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측에 사전 통보도 하지 않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 양측 모두 한번도 언급한 적 없는 계약 규모였다. 확정된 물량도 아니고, 공급 대상으로 언급된 자동차 제조사 가운데는 업체 선정이 완료되지 않은 곳도 있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통상 협력사가 이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낼 때는 내용과 형식을 놓고 사전 협의를 하는 게 일반적인데 알루코가 일방적으로 보도를 낸 건 정말 이례적"이라며 "언론을 통해 공개된 계약 내용도 과장되거나 사실과 달라 당혹스럽다"고 설명했다. 알루코측은 언론 보도가 나간 뒤 이들 협력사에 보도에 대한 유감의 내용을 포함한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급 계약 공시 없이 과장된 내용의 언론 보도가 나갔다. 이에 대해 회사측은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업계는 반발했다. 의도적인 주가 부양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질 수 밖에 없는 배경이다.

보도가 나가기 1거래일 전인 7일. 알루코측은 전환사채 전환으로 보통주 19만839주를 추가 상장한다는 공시를 했다. 액면가는 2096원이다. 알루코는 지난 6월 28일부터 전환 청구가 가능한 액면가 2096원의 전환사채, 총 1526만7175주(320억원)가 있었다. 증권업계에서 "전환사채 전환 청구를 위한 주가 부양아니냐"는 의심이 커진 근거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