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12일(현지시간) 동반 상승했다. 현지 물가 강세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통제 기대감이 투자 심리를 받쳤고, 최근 조정을 받았던 대형 기술주들이 반등하며 장을 이끌었다.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9.93포인트(1.05%) 상승한 2만7976.84,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46.66P(1.40%) 오른 3380.35, 나스닥 지수는 229.42P(2.13%) 급등한 1만1012.24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의 경우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3386.15)에 육박했다.

시장은 미국의 물가 등 주요 경제 지표와 코로나19 백신 소식, 부양책 협상 등을 주시했다.

이날 미국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6% 올랐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3% 상승)를 크게 상회한 수치다. 1991년 1월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높은 월간 상승률이다.

전날 발표된 생산자물가에 이어 CPI도 강세를 보이면서 시장은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팬데믹 침체에서 벗어나 회복하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였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미국 경제가 대규모 부양책 없어도 자체 회복할 수 있는 단계로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전날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등록했다고 발표한 것을 계기로 백신 개발 기대도 커졌다. 러시아 백신은 임상 절차 불완전 가능성으로 전문가들이 우려하고 있으나, 코로나19를 조만간 통제할 수 있을 것이란 시장 기대감을 높이는 역할을 했다.

미국의 추가 부양책과 관련해서는 기대와 우려가 혼재된 상황이 계속됐다. 지난 주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실업보험 추가 지원 연장, 급여세 납부 유예 등의 내용을 담은 행정조치에 서명했지만 신규 부양책 전체가 합의되지 않는다면 경제회복 지원에는 한계가 있어서다.

종목별로는 액면 분할을 결정한 테슬라 주가가 13.1% 급등한 것을 비롯해 애플 주가도 3.3% 이상 오르는 등 기술주(2.31% 사승)가 강세를 보였다. 금융주가 0.29% 내린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 전반의 낙관론이 강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