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18일 이후 2400선 돌파
개인투자자, 전날까지 2조원 '사자'
외국인 1427억원 매수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장중 2400선을 넘었다. 7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그간 증시를 끌어올린 개인투자자(개미)들은 '팔자'에 나서는 반면 외국인이 '사자'로 바통을 넘겨받은 모습이다.

11일 오후 1시46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1.83포인트(1.33%) 상승한 2418.79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에는 2429.36까지 상승하면서 2018년 6월18일 장중(2405.56) 이후 처음으로 2400선을 넘어섰다.

코스피는 지난 3일부터 7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수의 고점을 높인 주역은 개인으로 3일 이후 전날까지 총 2조3603억원을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순매도를 지속했다.

하지만 이날 이 같은 흐름은 뒤집혔다. 개인은 1589억원 팔고 있는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427억원, 441억원으로 투자 주체에서 손바뀜이 일어났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233억원 순매수, 비차익거래가 248억원 순매도로 총 15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시총상위주 중에선 LG화학(919,000 -2.03%)이 불을 뿜고 있다. 같은 시간 LG화학은 2만3000원(3.19%) 상승한 74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에는 77만1000원까지 치솟으면서 52주 신고가를 다시 썼다. 최근 전기차가 다시 주목받으면서 2차전지 관련주로 수혜를 보는 것으로 풀이된다.

4대강 관련주도 오르고 있다. 이화공영(8,100 +13.92%)은 같은 시간 1320원(25.49%) 상승한 6460원에 거래되고 있다. 특수건설(13,050 ↑29.85%)도 10% 넘게 뛰고 있다.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전국적으로 폭우 피해가 나타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영향에 대해 조사할 것을 주문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하락세다. 코스닥은 4.17포인트(0.48%0 내린 858.61에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원화 강세)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원 내린 1184.3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5일과 6일 연일 큰 폭 내렸던 환율은 지난 7일과 10일에는 소폭 되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