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다시 일제히 상승했다. 미국의 민간 고용치가 기대치에 못미쳤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및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더 자극했다.

5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3.05포인트(1.39%) 상승한 27,201.52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26포인트(0.64%) 오른 3,327.7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23포인트(0.52%) 상승한 10,998.40에 장을 마쳤다.

특히 IT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 행진에 나스닥은 장중 한때 11,000선을 넘어 11,002.11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나스닥이 11,000 선을 넘은 건 1971년 장 출범 이후 처음이다. 마감가 역시 6거래일 연속 상승세이자,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랠리였다.

미국 고용 상황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었지만 투자 심리를 꺾진 못했다.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7월 민간부문 고용은 16만7천 명 증가에 그쳤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100만 명 증가에 한참 못 미쳤다.

하지만 디즈니의 예상 이상의 2분기 실적과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다우는 1% 넘게 뛰었다.

디즈니는 이날 8.8% 급등했다. 2분기 주당 0.08달러의 순이익(조정치)을 내, 주당 0.64달러의 순손실을 볼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치를 깼다.

미국 주요 제약사들도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점도 증시 상승세를 이끌었다. 존슨앤드존슨도 이날 미국 정부와 10억달러 규모의 백신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