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 매입 + 好실적' 겹호재
단숨에 120일 이동평균선 돌파
KT&G(80,300 -2.19%) 주가가 14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9년 만에 자사주 매입에 나선 데다 코로나19 악재 속에서 탄탄한 2분기 실적을 내놓으면서다.

KT&G, 14년 만에 최대폭 상승

KT&G는 6일 7.37% 오른 8만6000원에 장을 마쳤다. 대표적인 방어주로 꼽히는 KT&G가 이같이 급등하는 건 매우 드물다. 대부분 하루 1% 안팎의 등락폭으로 움직인다. 하지만 이날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되면서 2006년 5월 4일(7.68%) 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자사주 매입 소식이 투자자를 끌어들였다. KT&G는 이날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7일부터 올 11월 6일까지 보통주 250만 주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전날 종가 8만100원을 기준으로 산정한 취득 예정 금액은 2002억5000만원 규모다. KT&G가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은 2011년 7월 이후 9년 만이다.

이날 발표한 2분기 실적 역시 기대에 부합하는 수준이란 시장의 평가를 받았다. KT&G는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3188억원, 영업이익은 394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작년에 비해 4.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1% 감소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매출이 증가하는 등 대체로 선방했다”며 “담배 수출과 부동산 부문 실적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주가가 급등하면서 기술적 분석 관점에서도 긍정적인 신호가 포착됐다. KT&G 주가 그래프가 이날 하루 만에 20일, 60일, 120일 이동평균선을 한 번에 돌파했다. 200일 이동평균선을 돌파하면 본격적인 상승 국면에 진입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국내 1세대 기술적 분석 전문가인 지기호 전 케이프투자증권 자기자본투자(PI)본부장은 “KT&G의 차트 흐름이 한 달간 50% 급등한 현대자동차와 똑같다”며 “이는 추세 전환의 정석”이라고 말했다. 기술적 분석으로 유명한 킹버드주식연구소는 “20일과 120일 이동평균선 위로 시세가 터졌다는 것은 단기 투자자와 장기 투자자의 힘이 매도 세력보다 강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재원/박의명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