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일 새 827억원 순유입
국내 주식형은 1조 넘게 빠져
국내 투자자들의 자금이 해외 주식형 펀드에 몰리고 있다. 해외 주식에 대한 관심은 크지만 직접 투자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들이 해외 펀드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해외 주식형 펀드에도 돈 몰린다

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해외 주식형 공모펀드 795개에는 최근 1주일간(7월 29일~8월 5일) 827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조1118억원이 빠져나간 것과 대조된다. 해외 채권형·혼합형 펀드 등에선 자금이 유출됐지만 해외 대체투자 펀드에는 이 기간 927억원이 들어왔다.

지난 한 달간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 7058억원이 순유출됐지만 지난달 말부터 자금 유입세가 눈에 띄고 있다. 최근 해외 주식형 펀드의 한 달 수익률은 5% 안팎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북미 펀드가 가장 인기다. 한 주간 407억원이 들어왔고, 한 달 기준으로도 1243억원이 순유입됐다. 베트남 펀드가 1주일 동안 165억원이 들어와 북미 펀드의 뒤를 이었다.

올 상반기 베트남 펀드는 다른 신흥국 펀드와 비교해 저조한 수익률에 자금 유출폭도 컸다. 상반기 23개 베트남 펀드에서 850억원이 빠져나가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 중 가장 크게 감소했다. 지지부진했던 베트남 증시가 이달 들어 반등하기 시작하면서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베트남펀드의 한 달 수익률은 -2% 수준이다.

권역별로는 동남아시아 주식에 투자하는 동남아 펀드가 최고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다. 한 달 수익률이 15%를 넘어서며 5%대의 북미 펀드 등을 압도하고 있다.

중국 펀드에서는 한 달간 5513억원이 빠져나갔지만 신산업과 결합한 펀드에는 꾸준히 돈이 몰리고 있다. KB자산운용의 ‘KB통중국4차산업펀드’가 최근 설정액 1000억원을 돌파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 펀드에는 올 들어 800억원이 넘게 유입됐고, 최근 한 달간 400억원이 들어왔다. 중국 펀드는 한 달간 8%, 연초 대비로는 20%가 넘는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