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약세·증시 호조 속 원/달러 환율 1,180원대로 떨어져

세계적 달러 약세 흐름과 증권시장 호조 속에 원/달러 환율이 약 5개월 만에 종가 기준 1,180원대로 떨어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1,194.1원)보다 5.3원 내린 1,188.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2.1원 내린 1,192원에서 출발한 뒤 장 초반 1,193원으로 오르기도 했다.

이후 내림세로 돌아서 정오 무렵 1,190원 선을 하향 돌파했고 대체로 1,190원을 하회했다.

종가 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이 1,180원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 3월 5일 이후 처음이다.

세계 외환시장에서 달러화는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 합의 지연에 따른 우려 등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의 하단이 1,190원 수준으로 고정된 상황이었지만 글로벌 달러 약세 흐름이 강하게 나타나면서 결국 쫓아간 것으로 보인다"며 "증시 호조도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89포인트(1.4%) 올라 연고점인 2,311.86으로 거래를 마쳤다.

오후 3시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25.12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26.03원)보다 0.91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