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경신
제조업 지표 개선이 투자심리 자극…애플·MS 주가 급등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이 상황을 주시하며 연락을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이 상황을 주시하며 연락을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증시가 제조업 지표 호조와 애플 등 기술주 강세 소식에 상승했다.

3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6.08포인트(0.89%) 상승한 26,664.4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49포인트(0.72%) 오른 3,294.6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57.52포인트(1.47%) 상승한 10,902.80에 마감했다. 나스닥은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미국 중국 등 주요국 제조업 지표가 개선된 점이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공급관리협회(ISM)는 미국의 7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2.6에서 54.2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확장 국면을 이어간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53.8도 웃돌았다.

앞서 발표된 중국 차이신 7월 제조업 PMI도 전월 51.2보다 높은 52.8을 기록했다. 유로존과 독일의 7월 제조업 PMI 확정치도 예비치를 웃도는 등 주요국 제조업 지표가 전반적으로 양호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점도 시장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전날 집계된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4만7000명 대로 떨어졌다. 약 4주 만의 최저치로, 최근 신규 확진자가 연일 6만 명을 웃돌던 것과 비교하면 개선된 수준이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 핵심 기술주가 강세를 보인 점도 증시에 활력을 제공했다. 애플 주가는 양호한 실적을 바탕으로 지난 금요일에 10% 넘게 폭등한 데 이어 이날도 2.5%가량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의 미국 등 일부 지역 사업 인수를 논의 중이라고 밝힌 MS 주가도 5.6% 급등해 신고점을 기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MS나 다른 미국 기업이 틱톡을 사더라도 상관없다며 인수 기한을 내달 15일까지로 제시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보안전문기업 ADT 주가가 구글과 스마트 홈시큐리티 서비스를 공동제공한다는 소식에 56% 이상 폭등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49% 상승했으며 산업주도 0.4%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74% 하락한 24.28을 기록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