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개발한 게임社
장외시장서 연일 최고가 경신
인기 1인칭 슈팅게임(FPS) ‘배틀그라운드’ 개발업체인 크래프톤의 장외 주가가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배틀그라운드 PC 버전 유통을 담당하는 게임 개발·유통업체 카카오게임즈의 기업공개(IPO)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상장 임박 기대를 키운 것으로 풀이된다.

4일 장외주식 정보사이트인 38커뮤니케이션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이날 118만원 안팎에서 매수 호가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80만원을 돌파한 뒤 한 달 만에 50% 가까이 올랐다. 발행 주식 수가 808만 주인 점을 감안하면 추산 기업가치는 9조5000억원에 육박한다.

크래프톤 주가는 카카오게임즈 상장이 가시화하면서 급등하기 시작했다. 지난 4월까지만 해도 주가가 40만원대에서 횡보했으나 3개월 만에 세 배로 뛰었다. 배틀그라운드 유통 사업자에 이어 개발사도 조만간 한국거래소에 예비상장심사를 청구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유통업체인 카카오게임즈가 상장 작업에 들어가고, 미투젠 등 게임업체는 높은 공모가를 인정받으면서 ‘대어’ 크래프톤이 상장을 서두를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고 전했다. 카카오게임즈는 다음달 11일 상장을 목적으로 지난 3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크래프톤이 연내 상장에 성공하면 SK바이오팜을 제치고 올해 IPO시장 최대어가 된다. 증권가에서는 크래프톤이 20조원 이상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크래프톤은 지난 1분기 매출 5082억원에 영업이익 3524억원을 기록하며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8%, 255% 증가했다. 영업이익 기준으로 엔씨소프트(2414억원)와 넷마블(204억원)을 제쳤다. 크래프톤의 올해 예상 순이익이 1조원에 게임업계 평균 주가수익비율(PER) 40배를 적용할 경우 40조원의 시가총액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