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은 베트남 현지사무소를 법인(KIM Vietnam Fund Management)으로 전환했다고 3일 발표했다. 한투운용은 아시아 지역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베트남 현지 조직을 확대 개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법인 전환을 위해 지난해 베트남 현지 운용사인 훙비엣자산운용 지분 100%를 인수했다. 올해 6월 베트남 국가증권위원회(SSC)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초대 법인장은 호찌민 사무소장을 지낸 윤항진 상무가 맡았다. 기존 인력과 운용 펀드는 그대로 유지한다. 2006년 연 베트남 호찌민 사무소는 주로 현지 리서치업무를 담당했다. 한투운용은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펀드(6832억원)를 비롯해 한국투자차이나베트남펀드(795억원), 한국투자베트남주식혼합펀드(844억원) 등 베트남에 투자하는 다수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