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기관은 동반 차익 실현…화학·서비스업 강세

3일 코스피가 개인 매수에 힘입어 소폭의 상승세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7포인트(0.07%) 오른 2,251.04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28포인트(0.10%) 오른 2,251.65로 개장해 장 초반 한때 하락하다가 강보합으로 마무리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주가 상승에 따른 차익 실현 욕구가 높아진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팔자'에 나섰다"면서 "다만 중국의 차이신(財新) 7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예상보다 양호했던 덕분에 지수 조정은 제한됐다"고 분석했다.

중국 금융정보업체 차이신은 7월 제조업 PMI가 52.8로 석 달 연속 50선을 웃돌면서 2011년 2월 이후 9년 반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PMI는 설문을 통해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로, PMI가 기준선인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 국면을 가리킨다고 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5천748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4거래일 연속 '사자'를 이어갔다.

반면 외국인은 2천455억원, 기관은 3천359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화학, 서비스업, 음식료품 업종 등이 강세였고 운송장비와 기계 등은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LG화학(11.80%)이 2분기 호실적에 따른 상승 모멘텀을 이어가며 업종 강세를 이끌었다.

국내 대표 인터넷 서비스 기업인 네이버(4.49%)와 카카오(6.55%)도 나란히 급등했다.

반면 삼성전자(-1.90%), SK하이닉스(-1.21%), LG생활건강(-1.53%) 등은 내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6억3천만주, 거래대금은 약 13조4천억원 규모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27포인트(1.50%) 상승한 827.57로 마감했다.

지수는 5.11포인트(0.63%) 오른 820.41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중 외국인이 순매수로 돌아선 가운데 제약·바이오와 IT 소프트웨어 업종이 강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67억원, 기관이 40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18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업체인 씨젠(11.33%)이 급등했다.

그 외 셀트리온헬스케어(3.17%), 셀트리온제약(0.51%), 제넥신(6.01%), 에코프로비엠(4.78%) 등도 함께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4억8천만주, 거래대금은 약 14조2천억원 규모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1원 오른 달러당 1,193.4원으로 마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