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보유 1개월 보호예수 만료
부정적 주가 영향 우려
지난달  2일 오전 서울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SK바이오팜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일 오전 서울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SK바이오팜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관 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SK바이오팜(158,500 -0.31%) 주식 26만여주의 보호예수가 풀린다. 공모가 대비 현재 주가가 크게 높아 차익실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의 기업공개(IPO) 당시 기관들이 받아간 1320만여주 중 26만2500주의 의무보유기간이 끝나 이날부터 시장에서 매매될 수 있다. 1320만여주 중 631만920주는 보호예수기간이 없었다.

나머지 690만여주는 상장 후 15일(1만3700주), 1개월(26만2500주), 3개월(170만5534주), 6개월(492만3063주) 등으로 보호예수 기간이 걸렸다. 기관들은 보다 많은 공모주를 배정받기 위해 보호예수 기간을 설정한다.

이날부터 보호예수가 풀리는 26만2500주의 현재 평가이익은 3.7배에 달한다. SK바이오팜의 전거래일 종가는 18만2000원으로, 공모가 4만9000원에서 크게 뛰어올랐다.

매도 시 얻을 수 있는 차익이 큰 만큼, 기관들이 보유주식 매도에 나설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26만2500주는 최근 SK바이오팜 주식의 하루 거래량과 맞먹어 주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이같은 우려에 SK바이오팜의 주가는 지난달 28일부터 전거래일인 31일까지 4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