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투자협회는 지난 6월 말 기준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누적 수익률이 한 달 전보다 2.07%포인트 오른 평균 11.71%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국내 은행과 증권사 25곳이 출시한 일임형 ISA 상품 205개의 모델포트폴리오(MP) 운용 성과를 모은 결과다.

글로벌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주요국의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일임형 ISA 누적수익률도 상승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상품 유형별 누적 수익률은 초고위험 상품이 19.72%로 가장 높았고, 고위험(15.01%), 중위험(10.00%), 저위험(7.66%), 초저위험(6.64%) 순으로 뒤를 따랐다.

205개 상품 중 3개(1.5%)만이 마이너스 누적 수익률을 나타냈고, 90개(43.9%)는 누적 수익률이 10%를 초과했다.

성과가 가장 좋은 상품은 키움증권의 '기본투자형(초고위험)' 모델포트폴리오로 누적 수익률이 57.58%, 1년 수익률이 20.12%에 달했다.

금융사별로는 메리츠증권의 평균 누적 수익률이 18.03%로 가장 높았다.

ISA는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계좌로, 2016년 3월 도입됐다.

경기회복 기대감에 6월 일임형ISA 누적수익률 11.7%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