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고수들의 증시 '나침반'
(2)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

외국인 매수 다시 불붙어
삼성전자 7만원 돌파 가능
"3분기 코스피 2500선 넘볼 것…성장주와 가치주 함께 담아라"

코스피지수가 연중 최고점(2267.25·1월 22일)에 바짝 다가섰다. ‘쉬어 갈 때가 됐다’는 신중론과 ‘더 간다’는 낙관론이 맞서고 있다. 시장을 이끌 차기 주도주에 대한 의견도 제각각이다.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사진)는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스피지수가 3분기 중 2500선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때는 성장주와 가치주, 비대면주와 경기민감주를 고르게 담으라고 조언했다. 주식시장의 성격이 2분기와는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헤지펀드업계에서 그로쓰힐자산운용은 저평가된 주식을 사고(롱), 고평가된 주식을 파는(쇼트) ‘롱쇼트 전략’을 구사하는 대표적 운용사로 꼽힌다. 대표 펀드인 ‘다윈멀티스트레티지’는 올 들어 지난 28일까지 18.4% 수익률을 냈다. 철저한 리서치에 기반한 투자로 코로나19발 급등락장에서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김 대표는 글로벌 증시 상황에 대해 “주요 선진국 지수가 다소 정체된 건 맞지만, 하락세로 반전할 가능성은 작다”며 “추가 상승도 가능하다”고 진단했다. “미국 기업들의 실적이 생각보다 좋고, 가계의 유동성도 풍부해 주가를 끌어올리는 힘이 강하다”고 평가했다.

한국 증시에 대해서도 “코스피지수가 박스권(2000~2200선)을 돌파해 3분기 말 2400~2500선까지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우선 “최근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눈여겨보고 있다”고 했다. 정부 규제로 부동산에 투자할 길이 꽉 막혔기 때문에 꽤 많은 시중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흘러들어 올 것으로 김 대표는 내다봤다. 그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줄곧 주식을 내다 팔던 외국인들이 최근 들어 한국 주식을 사고 있다는 점도 추가 상승을 전망하는 이유로 꼽았다. 김 대표는 이런 자금 흐름 변화의 최대 수혜주는 삼성전자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6만원을 오가는 삼성전자 주가가 3분기 말에는 7만원대가 될 것으로 관측했다.

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등 ‘BBIG’ 종목에 대해선 다소 신중한 의견을 밝혔다. 그는 “주가가 단기간에 가파르게 올라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욕구가 커진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동안 소외돼 있던 산업재나 경기민감주로 시장의 관심이 차츰 이동하는 흐름도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투자자들에게 서로 정반대 성격의 두 가지 자산을 동시에 담는 ‘바벨전략’을 추천했다. 가령 한쪽에는 네이버·카카오·엔씨소프트 등 비대면주를 담고, 다른 한쪽에는 전자·자동차·철강 등 경기민감주를 담으라는 조언이다. 그는 특히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자동차 업종을 굉장히 좋게 보고 있다”고 했다. “그동안 주가가 덜 오른 데다, 전기차·수소차 등 ‘미래차’를 둘러싼 글로벌 경쟁에서 결코 뒤처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김 대표는 경기민감주 중 화학업종에도 관심을 둘 만하다고 말했다. 그는 “태양광과 수소 관련 사업을 하는 한화솔루션, 2차전지 사업을 하는 LG화학은 가치주와 성장주의 장점을 고루 갖춰 더욱 좋다”고 덧붙였다.

주의해야 할 위험 요인으로는 인플레이션을 지목했다. 그는 “지금 주식시장은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의 유동성 공급 정책이 떠받치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소비자물가의 향방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 조짐이 보이면 각국 중앙은행은 유동성 축소에 나설 것이고, 이는 곧 주식시장 조정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