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경제지원 의지·통화스와프에 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

30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2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05원 내린 달러당 1,189.05원이다.

환율은 3.10원 내린 1,190.00원에서 출발한 뒤 장 초반 1,180원대 후반에 머물고 있다.

연준이 29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기준금리를 동결한다며 경기 부양 의지를 재확인한 것은 달러 약세를 부르는 요인이 됐다.

연준은 경제 회복의 본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현재 수준의 제로 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한 것도 달러 약세의 재료가 되고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위안화 환율도 다시 미·중 긴장에 편승하는 모습"이라며 "달러 약세가 심화하면서 환율이 1,190원 하향을 테스트할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31.55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36.34원)보다 4.79원 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