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해 처리된 증시관련대금이 2경6059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하루 평균 대금은 212조원으로 집계됐다.

증시관련대금을 종류별로 살펴보면 △주식·채권 등의 매매결제대금 2경3920조원(91.8%) △예탁증권원리금 1364조원(5.2%) △집합투자증권대금 532조원(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매매결제대금 중에서는 장외 환매조건부채권(Repo) 결제대금(2경720조원)이 86.6%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다. 채권기관결제대금(2638조원)이 11.0%, 주식기관결제대금(181조원)이 0.8%, 장내채권결제대금(293조원)이 1.2%, 장내주식결제대금(88조원)은 0.4%로 집계됐다.

예탁증권원리금은 1364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 증가했다. 예탁원은 "예탁증권원리금 중 21.6%의 비중을 차지하는 채권원리금의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