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코스피가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1% 이상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9.13포인트(1.76%) 오른 2,256.99에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22일(2,267.25) 이후 최고점이다.

전장보다 20.33포인트(0.92%) 높은 2,238.19로 시작해 한때 2% 넘게 상승하며 2,260선을 웃돌았으나 오후 들어 1% 대로 상승폭이 작아졌다.

이날 외국인이 1조3천110억원을 순매수하며 상승장을 이끌었으며 개인은 1조535억원을 순매도했다.

장 초반 순매수에 나서던 기관은 오후 들어 매도세에 합류하며 2천17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외국인 매수가 집중되며 5.40% 급등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수에 힘입어 코스피 지수는 장중 강세를 보였다"며 "오후 들어 차익 실현 욕구가 높아지며 대부분 종목의 상승 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4.23%), 의료정밀(2.49%), 제조업(2.34%) 등이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대부분의 종목이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섬유·의복(-0.92%), 전기가스업(-0.69%), 건설업(-0.39%) 등은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삼성SDI(3.97%), LG화학(2.13%), 네이버(1.23%) 등의 상승 폭이 컸다.

반면 10위권 내에서 유일하게 현대차(-0.40%)는 하락했다.

거래량은 약 8억5천만주, 거래대금은 17조1천600억원이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6.62포인트(0.83%) 오른 807.85에 마쳤다.

전장보다 6.06포인트(0.76%) 오른 807.29로 출발한 뒤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개인이 698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211억원과 128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종목 가운데에는 제넥신이 10.39% 급등하며 시총 순위 7위에서 5위로 2계단 뛰어올랐다.

이외에도 펄어비스(1.96%), 에이치엘비(1.95%), 케이엠더블유(1.39%) 등은 올랐고 SK머티리얼즈(-2.04%), 셀트리온제약(-0.56%) 등은 내렸다.

이날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약 15억2천만주, 거래대금은 11조8천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0.8원 오른 1,196.9원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