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금 절반 이상 주식에…금도 편입하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억원이 있다면 어디에 투자할까요?”라는 질문에 투자 고수들은 “주식”이라고 답했다. 10명 중 8명이 주식 비중을 확대하거나 현 상태를 유지하라고 조언하며 포트폴리오의 절반 이상을 주식으로 구성할 것을 권했다.

28일 한국경제신문이 여의도 고수 10인을 인터뷰한 결과 이들이 제안한 포트폴리오 내 주식 비중 평균은 64.5%를 기록했다. 1억원을 전부 주식에 투자하라는 의견을 제외해도 절반 이상(55.6%)을 주식에 투자해야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적 공황이 상당부분 해소됐고 연말까지 증시가 급락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봤다.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로 요약되는 포스트 코로나 주도주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등 새로운 투자처가 부상한 것도 비중 확대의견을 뒷받침했다. 고숭철 NH아문디 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금 주식을 포기하는 것은 새로운 시대의 변화에 투자하는 것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80%의 자금을 적립식으로 투자하고 나머지는 유동성 높은 자산으로 구성해 새로운 투자기회를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도 “안전자산은 시장이 평탄할 때 투자하는 것이 좋다”며 “지금은 안전자산보다는 위험자산에 투자해야할 때”라고 했다.

반론도 제기됐다. 김지산 키움증권 센터장은 고수 중 유일하게 비중 축소를 주장했다. 미국 대선과 미·중 무역분쟁, 코로나19 재확산 등 하반기에 증시 불확실성이 커질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그는 “지금은 현금 비중을 높여 변동성 확대 국면에 대비해야할 때”라며 “주식투자 시 목표수익률을 낮추고 코스피지수가 2000포인트까지 떨어지면 매수하는 전략을 펼치라”고 했다.

안정환 BNK자산운용 운용총괄 부사장과 서재연 미래에셋대우 갤러리아 WM 상무는 현 주가수준에서는 주식 시장에 새로이 진입하는 것이 다소 부담스러운 상태이기 때문에 현재 비중을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안전자산으로는 채권보다 금이 낫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금은 역사적으로 경기 침체기에 가격이 상승하는 것은 물론 경기 회복기에도 가격이 급락하지 않아 투자 자산으로서 매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신진호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대표는 “시장에 공급된 막대한 유동성으로 인플레이션이 올 가능성이 높다”며 “증시 조정장에서 헤지용으로도 금은 탁월한 선택”이라고 했다.

반면 채권은 3명만이 추천했다. 주요국 정부가 추가적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낮아 채권 가격 매력이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최준철 VIP자산운용 대표는 독특한 답변을 내놨다. 그는 오로지 주식만으로 자산을 관리한다고 밝혔다. 차익을 실현한 돈으로 다시 저렴한 주식을 매수해 포트폴리오를 채우는 방식이다. 최준철 대표는 “주식투자는 기업이 갖고 있는 현금, 부동산 등에 투자하는 것과 동일하다”며 “현금보다 배당주에 투자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는 하반기 소비 심리가 개선될 것으로 보고 미국 소비주 ETF에 5%정도 투자하라고 권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