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환율변동성·외국인 주식자금 유출 줄었기 때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1분기 급증했던 외환거래액이 2분기에 다소 줄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분기 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 동향'에 따르면 지난 4∼6월 외국환은행의 1일 평균 외환거래(현물환·외환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520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다.

2분기 일평균 외환거래액 520억달러…전분기 대비 12%↓

이는 통계 작성 이래 최대인 지난 1분기(593억7천만달러)보다 12.4%(73억5천만달러) 줄어든 것이다.

상품별로는 1일 평균 현물환 거래(203억2천만달러)가 1분기 대비 3.8%(7억9천만달러), 외환파생상품 거래(317억달러)가 17.1%(65억6천만달러) 각각 감소했다.

외국환은행 가운데 국내은행의 외환거래액(245억7천만달러)은 5.8%(15억달러), 외국은행 지점의 외환거래액(274억5천만달러)은 17.6%(58억5천만달러)씩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2분기 환율 변동성이 1분기보다 줄었고,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 규모도 축소되면서 관련 외환파생상품 거래 수요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1분기 평균 8원이던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폭은 2분기 5.5원으로 작아졌고, 외국인 주식자금 순유출액도 1분기 133억3천만달러에서 2분기 80억3천만달러로 크게 줄었다.

2분기 일평균 외환거래액 520억달러…전분기 대비 12%↓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