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지수 이달 들어 가파른 하락
시총 상위 대형株 집중 매수
유로·엔·파운드 등 주요 선진국 통화와 비교한 달러 가치(달러지수)가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약달러가 한국 원화 등 신흥국 통화를 상대로도 나타날지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보통 달러가 약세일 때 외국인 자금이 신흥국 증시로 흘러들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원·달러 환율이 하락(달러 약세)하면 외국인 매수세가 몰리는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가 유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힘 빠지는 달러…외국인 다시 'Buy 코리아'?

유럽 선방에 급락한 달러지수
미국 인터콘티넨털익스체인지(ICE)가 산출하는 달러지수는 지난 24일 94.44를 기록했다. 2018년 9월 26일(94.19) 후 최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100을 넘었던 달러지수는 6월 들어 예년 수준을 회복하더니 이달 들어 다시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다.

원인은 유로화 가치 급등이다. 유로·달러 환율은 24일 1.164달러로 마감했다. 2018년 10월 이후 가장 높았다. 달러지수에서 유로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57.6%에 달한다. 이어 일본 엔(13.6%), 영국 파운드(11.9%), 캐나다달러(9.1%) 순이다. 유로화 가치가 오르면 달러지수는 하락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힘 빠지는 달러…외국인 다시 'Buy 코리아'?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럽이 미국보다 코로나19 확산을 잘 막은 덕분”이라며 “유럽 경제가 더 빨리 회복할 것이란 기대가 유로화 강세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7500억유로에 이르는 유럽 경제회복기금 조성도 유럽 경제 회복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신흥국 통화는 약달러를 크게 느끼지 못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27일 달러당 5원40전 내린 1196원10전에 마감했다. 지난 3월 달러당 1285원70전에서 내려왔지만 여전히 1200원 내외에서 맴돌고 있다. 작년 말(달러당 1156원40전)보다 높은 수준이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신흥국 통화는 미·중 갈등이 격해지면서 약달러 효과를 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길게 보면 결국 약달러가 신흥국 통화를 상대로도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 많다.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며 위함자산 선호 심리가 살아나고 있고, 미국이 재정과 무역 쌍둥이 적자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최진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보면 2009년 3월 89이던 달러지수가 그해 11월 75로 급락한 일이 있었다”며 “그때도 경기 회복을 위해 미국이 부양책을 쓰면서 쌍둥이 적자가 나타난 영향”이라고 말했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유로화 강세 후 아시아 통화 강세가 뒤따르는 경우가 많다”며 “원·달러 환율도 하반기에 하락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BBIG는 계속 파는 외국인
최근 외국인이 순매도가 줄어든 것도 환율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 여파와 달러 강세로 외국인은 올 들어 국내 증시에서 27조원 넘게 순매도했다. 하지만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676억원어치, 코스닥시장에서 855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을 비롯해 매수 강도가 세지고 있다. 달러를 원화로 바꿔 투자하는 외국인은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환차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서 연구원은 “코스피지수와 원·달러 환율은 역의 관계에 있다”며 “앞으로 환율 하락에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면 대형주에 유리한 국면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 매도폭을 줄이는 와중에도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 종목은 팔아치우고 있다. 외국인은 최근 1개월간 SK바이오팜(171,500 +0.59%)을 8238억원어치 팔아 가장 많이 순매도했다. 이어 네이버(298,000 -0.83%)(4722억원), 엔씨소프트(821,000 +1.99%)(3273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98,400 +0.31%)(324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758,000 +0.13%)(287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LG화학(666,000 +3.26%)(1465억원·8위), 카카오(373,000 +0.54%)(1266억원·10위) 등도 순매도 종목 10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 영향으로 BBIG 종목 주가는 최근 큰 폭의 조정을 받았다. 엔씨소프트는 6일 고점을 찍고 이날까지 21.11% 떨어졌다. SK바이오팜(8일 이후 11.75% 하락), 카카오(10일 이후 8.16% 하락), 셀트리온헬스케어(2일 이후 7.76% 하락), LG화학(13일 이후 5.48% 하락) 등도 줄줄이 주가가 떨어지고 있다.

임근호/양병훈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