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부양책, 철강·정유·조선주에 호재
미국의 1조달러 규모 추가 부양책이 시행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주식시장이 폭락했던 시기에 집행된 기존 부양책과는 다른 효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있다. 이미 올라버린 기술성장주보다 실제 경기 회복으로 혜택받을 경기민감주가 더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다는 게 증권업계의 전망이다. 특히 국내에서도 주가가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중후장대 업체들의 회복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런 기대로 현대차(242,500 0.00%)는 이달 들어 23일까지 27.43% 올랐다. 한국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 수혜 전망에 미국의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더해졌다는 게 증권업계의 설명이다. 현대차의 글로벌 자동차 도매 판매 대수는 지난 4월 9만6651대로 바닥을 찍은 뒤 6월 21만3629대까지 회복했다. 올 1월 25만6485대 수준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번 경기부양책에는 미국 내 학교 개학 지원금이 대거 포함돼 있다. 학교가 다시 열리면 사람들의 이동이 많아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7~8월은 미국의 드라이빙 시즌이다. 자동차 수요가 늘어나는 성수기로 꼽힌다.

자동차 생산량 증가는 철강 수요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다. 포스코(350,000 +3.40%) 주가도 이 같은 기대를 반영해 이달 들어 12.36% 오르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분기 적자를 냈지만 실적이 바닥을 찍고 하반기에는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미국 내 경기 활성화에 따른 이동 수요 증가는 정유주와 조선주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유주의 실적을 좌우하는 정제마진은 마이너스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40달러대에 안착했지만 원유 수요가 회복하지 못한 탓이다. 미국 내 경제 활동 재개는 정제마진 회복의 필요조건이다. 유가가 이를 기반으로 안정세를 보이면 액화천연가스(LNG)의 상대적 매력이 커지며 조선업체의 LNG선 수주도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