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고 23일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회가 비대면 중심으로 바뀌는 추세에 맞춰 전사 차원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 편의와 직원 업무 효율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미래에셋대우는 △뉴 플랫폼(초개인화 금융 플랫폼 체계 구축) △뉴 콘택트(디지털을 통한 새로운 고객 경험) △뉴 비즈니스(생활 금융 비즈니스 확대) △뉴 비즈 인텔리전스(디지털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 구축) △뉴 프로세스(효율성 증대를 위한 프로세스 혁신) 등 5대 추진 과제를 선정했다.

또 최현만 수석부회장과 7개 부문 대표로 구성된 디지털혁신위원회를 발족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팀과 프로세스 혁신팀을 신설했다. 부문별 디지털 리더 선정, 디지털 인재상 수립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최고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책임자(CDO) 역할을 맡은 김남영 디지털금융 부문 대표는 “최종 목표는 고객에게 더욱 쉬운 투자, 편한 금융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래에셋대우는 금융투자회사를 넘어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