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은 1.2% 감소
더블유게임즈(72,000 -1.37%)가 올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50% 가까이 늘어난 영업이익을 벌어들였다.

더블유게임즈는 올 2분기에 188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23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3% 늘었다. 영업이익은 47.0% 늘어난 593억원이었고, 순이익은 48.1% 증가한 442억원이었다.

더블유게임즈 영업익 2분기 47% 늘어

더블유게임즈의 이번 실적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다. 발표 전 증권사 컨센서스(추정치 평균)에 비해서는 매출이 13.7% 많고 영업이익도 9.4% 초과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활동 확대가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윤을정 신영증권 연구원은 “이 회사의 게임 더블유카지노와 더블다운카지노의 하루 평균 결제액이 실내 여가 시간 증가와 마케팅 집행 확대 등의 영향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3분기에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현대차증권(9,980 +1.22%)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3% 줄어든 1228억원에 그쳤다. 영업이익은 1.2% 줄어든 409억원, 순이익은 5.9% 감소한 286억원이었다. 매출이 크게 줄어든 것에 비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감소폭이 크지 않았다.

코스닥시장 상장기업인 속옷 제조업체 그리티(2,885 +1.41%)와 제약업체 에스티팜(71,500 -2.05%)은 희비가 엇갈렸다. 그리티는 전년 동기 대비 475.4% 증가한 25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에스티팜은 49억원의 손실을 내 적자가 지속됐다. 에스티팜은 코로나19 사태로 고객사의 임상시험이 지연돼 원료 공급을 제대로 못한 게 적자 지속의 주요 원인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