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유럽연합(EU)의 부양책 합의에도 핵심 기술 기업 주가 상승에 제동이 걸리면서 혼조세를 나타냈다.

2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9.53포인트(0.6%) 상승한 26,840.4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46포인트(0.17%) 오른 3,257.30에장을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6.73포인트(0.81%) 내린 10,680.3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유럽 및 미국의 재정 부양책 논의와 기업 실적, 핵심 기술 주가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EU가 추가 부양책에 합의한 점이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EU 정상들은 마라톤 회의 끝에 7천500억 유로의 경제회복기금 도입에 합의했다.

보조금 규모 등을 둘러싼 갈등도 있었지만, 결국 합의안을 도출해 내면서 EU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충격 대응이 한층 힘을 받게 됐다.

기업 실적이 양호했던 점도 증시를 지지했다.

전일 장 마감 후 발표된 IBM의 2분기 순익과 매출은 모두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코카콜라와 록히드마틴 등도 예상보다 나은 실적을 발표했다.

어닝스카우트에 따르면 S&P 500 지수 기업 58개가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81%가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했다.

유럽의 부양책과 양호한 실적으로 주요 지수는 상승 출발했지만, 최근 가파르게 오른 기술 기업 주가는 또 한 번 제동이 걸렸다.

나스닥은 장 초반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운 이후 곧바로 보합권으로 반락했다.

장 후반에는 낙폭을 키웠다.

전일 8% 가까이 급등했던 아마존 주가는 이날 장 초반 1% 이상 올랐지만, 이후 빠르게 반락해 1.8% 내려 마감했다.

애플과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도 일제히 1% 이상 하락해 장을 마쳤다.

급등한 기술주에서 차익을 실현하고 경기 민감주로 갈아타는 움직임이 나왔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장중 한때 340포인트 이상 올랐던 다우 지수는, 기술주 낙폭이 커지면서 상승 폭을 줄였다.

미국 정부의 추가 부양책 논의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실업보험 지원 등의 주요 프로그램이 이달 말 종료될 예정인 가운데 미 정부와 의회가 추가 부양책을 위한 협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을 만나 부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므누신 장관과 펠로시 의장은 이달 말까지 추가 부양책에 대한 합의가 도출되기를 원한다는 발언을 내놨다.

다만 실업보험 지원 등에 대한 여야 견해가 엇갈려 부양책이 이달 말까지 의회 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공화당의 케빈 메카시 하원 원내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신규 부양책이 7월 말까지 합의되기 어려울 것이고 말했다.

그는 8월 첫 주에 법안이 통과될 수 있을 것이라고예상했다.

이 경우 실업보험 지원 등이 일시적으로 중단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는 불안이 다소 완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결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만 명을 넘었지만, 최근 1주일은 가장 적은 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에 대한 긍정적인 소식도 잇달아 나왔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06% 하락했다.

에너지는 6.15% 급등했고, 산업주는 1.31%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은 지난 6월 전미활동지수가 4.11로, 전월의 3.50에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 지표도 2.61에서 3.50으로 상향 조정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미국 부양책에 대한 기대를 유지했다.

인베스코의 크리스티나 후퍼 글로벌 시장 전략 담당 대표는 "부양책이 결실을 볼 것이란 소식으로 증시가 혜택받을 것으로 본다"면서 "미국의 재정적자가 큰 폭 늘어나지만, 이런 시기에는 대규모 정부 지출이 증시에 긍정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5% 상승한 24.84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