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유망주가 몰려온다 (9) 뷰노

120개 의료기관 '뷰노메드' 적용
올해부터 본격적인 매출 성장
이달 말 상장 예비심사 신청
인공지능(AI)이 엑스레이로 촬영한 어린이 손뼈 영상을 분석한다. 5초 만에 어린이의 뼈 나이가 몇 살인지 진단한다. 수만 건의 어린이 손뼈 사진을 AI가 학습한 뒤 진료를 받은 아이의 영상을 분석한 것이다. 뼈마디 간격과 모양, 크기 등을 보고 향후 아이가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지도 예측한다. 기존에는 의사가 수십 장의 표본 사진이 담긴 도감을 비교하며 뼈 상태를 분석하는 데 수분에서 수십분이 걸렸다. AI를 사용했을 때 필요한 시간은 10초 내외다.

의료용 AI 솔루션 개발 기업인 뷰노가 선보인 골연령 판독 보조기기 얘기다. 2018년 처음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아 ‘국내 1호’ AI 의료기기가 됐다.
의사 돕는 AI 솔루션
"치매 MRI 분석 1분으로 단축"…국내 의료용 'AI 솔루션' 선두주자

뷰노는 뼈 연령 판독 보조뿐만 아니라 △뇌 자기공명영상(MRI) 스크리닝 △흉부 엑스레이 판독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 판독을 보조해 주는 AI 의료기기 솔루션도 출시했다. 모두 식약처 허가는 물론 지난달 유럽연합(EU)의 CE인증을 받았다. 5개 제품 모두 EU에서도 판매 및 상용화가 가능해진 것이다.

의료기기 솔루션을 개발하는 곳이지만 의사가 세운 회사는 아니다. 회사의 방점은 ‘AI’에 찍혀 있다. 삼성종합기술원 전문연구원을 지낸 이예하 이사회 의장, 김현준 최고경영자(CEO·대표), 정규환 최고기술책임자(CTO)가 2014년 의기투합해 설립한 회사다. 이 의장과 김 대표는 컴퓨터공학을 전공했고, 정 CTO는 산업공학을 전공했다. 김 대표는 “AI 기술을 갖고 창업하기로 한 뒤 다양한 산업을 살펴봤다”며 “당시 실질적인 혁신을 일으킬 수 있는 분야가 의료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규제가 강하고 정확도가 중요한 의료 분야 특성상 작은 테크 기업이 의료 영역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큰 성과를 낸 경우는 많지 않았다.

뷰노는 이를 기회로 봤다. 병원의 수많은 의료기기에 AI를 접목하면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가 무궁무진했다. 먼저 의사의 영상 판독을 도와주는 기술에 집중했다. 뇌 MRI 영상에서 뇌의 영역을 100개 이상으로 분할하고 위축 정도를 정량화해 퇴행성 뇌질환 진단을 도와주는 제품이 대표적이다. 기존의 비슷한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이 영상을 보고 알츠하이머 위험성을 판독하는 데 5시간이 걸렸다. 뷰노 제품은 1분 만에 전문의 수준으로 분석이 가능하다.
코로나19로 확인한 시장성
"치매 MRI 분석 1분으로 단축"…국내 의료용 'AI 솔루션' 선두주자

폐 질환을 확인할 수 있는 흉부 CT 영상 판독 보조기기는 오는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세계 200개 기관에서 자사가 공개한 다른 흉부 엑스레이 및 CT 솔루션을 연구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AI가 인프라 및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깨닫게 된 시간이었다”고 했다.

작년 말부터 본격적인 사업화를 시작해 국내 약 120개 이상의 의료기관이 ‘뷰노메드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다. 장기간의 연구개발(R&D)이 필요한 의료 분야 특성상 뷰노도 ‘죽음의 언덕’이라고 불리는 성장 단계를 지났다. 올해 국내 최다 고객 수를 기반으로 본격적인 매출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R&D 투자 등으로 약 6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뷰노는 기술특례상장제도를 통해 연내 코스닥시장 입성이 목표다. 이달 말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앞으로 진단 보조 영역에서 치료법에 따른 예후 및 발병 예측 등으로 영역을 넓히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