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가들이 연일 롯데관광개발(14,450 -2.03%)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지난달 이후 4거래일을 제외하고 매일 순매수 중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올해 내에 복합리조트인 제주 드림타워를 개장할 예정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제주도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으면 롯데관광개발이 대규모 실적 개선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도 드림타워가 뭐길래?…롯데관광개발 쓸어담는 기관

16일 롯데관광개발은 0.71% 오른 1만4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기관들은 지난달 이후 롯데관광개발 주식을 집중 매수하고 있다. 6월에 매도한 날은 4거래일에 불과하고, 지난달 29일 이후로는 하루도 빠짐없이 주식을 사들이며 총 4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 기간에 롯데관광개발 주가는 이렇다 할 호재 없이 14.57% 올랐다.

이미 주요 주주로 자리잡은 ‘큰손’도 여럿이다. KB자산운용은 9.93%로 2대주주에 올라 있고, 국내 최대 연기금인 국민연금은 지난 3일 롯데관광개발 보유 지분을 7.38%에서 8.41%로 확대했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도 8.41%의 지분을 들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16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주된 사업영역인 여행업과 카지노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면서 1분기에도 76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최악의 업황에도 롯데관광개발이 시장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올해 준공 및 개장을 앞둔 제주 드림타워 때문이다. 롯데관광개발이 중국 녹지그룹과 함께 개발한 제주 드림타워는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인 카지노 외에 대규모 호텔시설과 쇼핑몰 등 편의시설을 두루 갖춰 제주도에서 주요 관광시설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재호 DS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드림타워는 내부 마감 작업 중으로, 3분기에 정식 개장 및 영업이 진행될 것”이라며 “경쟁사인 제주신화월드는 개장 시점인 2018년 상반기 387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롯데관광개발이 드림타워 개장을 통해 얻을 실적은 그 이상”이라고 평가했다.

한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제주 드림타워가 아직 영업을 시작하지 않아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없고, 향후 외국인 관광객 복귀 시 최대 수혜주로 기대된다”며 “현재 주가 수준에서는 투자 매력이 높다”고 평가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