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청약서 발행액 2배 매수주문
두산인프라코어가 3억달러(약 3600억원)어치 해외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이 회사는 두산그룹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매각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산업은행의 지급보증에 힘입어 투자 수요를 확보했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가 3년 만기 채권 3억달러어치를 발행하기 위해 전날 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해외 38개 기관투자가가 총 6억달러(약 7200억원)의 매수주문을 넣었다. 아시아 투자자들이 전체 주문의 93%를 차지했으며, 나머지 7%는 유럽에서 들어왔다.

매각 우려를 딛고 기대 이상의 투자 수요를 모았다는 평가다. 구조조정 작업에 들어간 두산그룹은 현재 두산인프라코어를 포함한 일부 자회사와 주요 자산들을 매물로 내놓은 상태다. 최근 두산솔루스(예상 매각가격 7000억원), 두산건설(3000억원), 클럽모우CC(1850억원) 등의 인수자를 정하고 거래를 종결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해외 기관들은 국책은행인 산은의 보증을 믿고 투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두산인프라코어 채권은 산은과 똑같은 ‘AA’ 신용등급으로 발행된다. 10개 투자적격등급 중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주인이 바뀌더라도 산은이 해당 채권을 보증하는 내용에는 변함이 없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산은 보증으로 신용도를 높인 덕분에 자금 조달비용을 절감하는 데도 성공했다. 이번 채권은 미국 3년 만기 국채보다 0.875%포인트 높은 연 1.058%로 발행된다. 이 회사가 지난 1월 국내에서 발행한 2년 만기 원화채권 금리는 연 4.433%였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