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전성분지수 3.5% 급등…홍콩도 동반 강세
중국 증시 랠리 지속…상하이지수 1.77% 상승

중국 증시가 13일에도 뜨거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7% 오른 3,443.29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달 30일부터 10거래일 중 지난 10일 하루만 빼고 계속 오르며 뜨거운 랠리를 펼치고 있다.

이 기간 지수 상승 폭은 16%를 넘었다.

이날 장중 지수는 3,458.79까지 올라 시장이 돌파 여부에 주목하는 3,500선에 바짝 다가섰다.

종가를 기준으로 상하이종합지수는 2018년 2월 이후 2년 반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술주 비중이 높은 선전성분지수는 3.48% 급등한 14,149.14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우량주 300개의 주가를 반영하는 CSI300 지수는 2015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주말 중국 금융 당국이 자산 거품 우려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면서 빚을 이용한 주식 투자를 일부 제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뜨거운 증시 급등 열기를 가라앉히지는 못했다.

상하이와 선전 양대 증시 거래액은 6거래일 연속으로 기록적인 수준인 1조5천억 위안을 넘어섰다.

시장에서는 오는 16일 발표될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돌아설 것이 확실시된 가운데 경기 회복 기대감이 급속히 커지면서 중국 본토와 홍콩 증시로 중국 안팎의 투자 자금이 밀려들면서 강세장이 연출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홍콩 증시도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홍콩 항셍지수는 오후 3시(현지시간) 현재 0.6%대 상승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