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현장검사 서둘러야"

옵티머스펀드 가입자 대상
NH투자, 원금 절반 先지급 검토
금융당국이 올초에 옵티머스자산운용을 포함한 5개 사모펀드 운용사의 부실 징후를 파악해 서면검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올 들어 옵티머스운용 등 5개 사모운용사의 유동성 관리 실태와 사모사채 편입 비중 등을 중심으로 추가 서면검사를 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52개 사모운용사와 1786개 사모펀드를 대상으로 실태 점검을 했다. 당시엔 라임운용처럼 비시장성 자산에 투자하면서도 언제든 환매가 가능한 개방형 펀드로 설정해 만기 미스매칭(불일치) 등 유동성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만기 미스매칭 가능성이 높고 사모사채 편입 비중 등이 높은 10개사는 집중 모니터링 대상으로 분류했다. 그중 옵티머스 등 5개사에 대해선 추가로 서면검사를 했다. 서면검사 때는 옵티머스가 편입 자산인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조작했을 가능성까지는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이 조작 징후를 인지하고 옵티머스에 현장검사를 통보한 것은 환매 중단 6일 전인 지난달 12일이었다.

당국 안팎에서는 옵티머스 외 서면검사를 받은 나머지 4개 운용사에 대한 현장검사가 우선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옵티머스펀드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은 가입자에게 원금의 절반가량을 조건 없이 선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NH증권은 이달 하순 이사회를 열어 선지급금을 얼마로 할지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NH증권을 통해 가입한 투자자는 1049명, 판매액은 4327억원에 이른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