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다이아 92%·효성重 67%↑

美·유럽도 '수소경제' 투자 속도
관련주 7개, 올 들어 170% 상승
국내 증시에서 ‘수소 테마’ 열기가 뜨겁다. 약 한 달 동안 50% 넘게 오른 종목이 수두룩하다. 세계 각국이 친환경 경기 부양책을 꺼내 들고 있어 상승세는 좀 더 이어질 전망이다.

'수소차株 톱10' 한 달간 50% 질주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수소 관련 10개 주요 종목은 지난달 초부터 이달 10일까지 평균 53.7% 올랐다.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208,000 +0.97%), 한화솔루션(27,200 +5.22%), 두산퓨얼셀(44,600 -0.56%), 에스퓨얼셀(43,100 +2.25%), 일진다이아(56,600 +1.25%)몬드, S&T모티브(49,350 +6.93%), 상아프론테크(48,100 +0.31%), 효성중공업(40,400 -0.25%), 이엠코리아(4,960 +2.69%) 등이다. 이들 종목은 2곳 이상의 증권사가 보고서를 통해 수소 관련주로 지목했다.

연료전지 제조사인 두산퓨얼셀에스퓨얼셀 주가는 이 기간 각각 125.4%와 103.9% 올랐다. 자회사 일진복합소재를 통해 수소 탱크를 생산하는 일진다이아도 92.3% 상승했다. 이어 연료전지 부품을 개발하는 상아프론테크(70.7%), 국내 수소 충전소 1위 기업인 효성중공업(67.8%), 계열사 한화종합화학을 통해 미국 수소트럭 업체 니콜라 지분을 갖고 있는 한화솔루션(39.9%), 수소 충전소 사업을 하는 자회사를 둔 이엠코리아(39.3%)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국내 수소차산업을 주도하는 현대차(0.3%)와 현대모비스(-2.8%), 현대차에 전기차 및 수소차용 모터를 공급하는 S&T모티브(-0.5%) 등은 다소 부진했다.

그동안 수소 테마는 지난해 1월 정부의 수소 경제 활성화 방안 공개, 현대차그룹의 수소 사업 추진 소식에도 ‘반짝 상승’에 그쳤다. 지난달 니콜라가 나스닥시장에 상장한 뒤 급등하면서 투자자의 인식이 급변했다. 미국 테슬라가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점도 차세대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수소차는 전기차보다 충전 시간이 짧고 주행거리가 길지만 충전소가 부족한 게 문제”라며 “니콜라는 충전소 설치까지 직접 나서 수소차 확산 기대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과 미국도 친환경 규제 강화와 수소 경제 투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지난 8일 2050년까지 전체 에너지 소비량에서 수소 비중을 14%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미국 민주당도 승용차는 2035년, 상용차는 2040년까지 모든 신규 판매 차량을 전기차나 수소차로 바꾸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이런 이유로 해외 증시에서도 수소 테마가 본격적으로 형성되고 있다. 올해 들어 ITM 파워(313.0%), 플러그파워(194.3%), 발라드파워(185.5%), 세레스파워(135.5%), NEL(134.8%), 파워셀(117.2%), 블룸에너지(83.6%) 등 미국·유럽 증시에 상장된 7개 주요 수소 관련주는 평균 170.2% 올랐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