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우선주 시장 진입·퇴출 요건 강화
일부 우선주 여전히 급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당국이 우선주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최근 삼성중공업 우선주(삼성중공우)를 중심으로 우선주가 이상 급등락하자 내놓은 대책이다. 당국이 우선주를 옥죄겠다는 엄포에도 시장에서는 상승하는 우선주가 있어 투자에 주의가 요구된다.

10일 오후 2시16분 현재 한양증권우는 전날보다 2450원(15.61%) 내린 1만3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네트웍스우 남양유업우 동부건설우 한화투자증권우 등도 10% 이상 떨어지고 있다. 현대건설우 태영건설우 KG동부제출우 SK증권우 유안타증권우 등도 약세다.

금융위원회가 우선주 이상 과열을 막기 위해 우선주 관련 투자자 보호 강화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히면서 부담을 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당국은 우선주 시장 진입·퇴출 요건을 강화했다. 우선주 시장 진입 시 상장주식수가 기존 50만주 이상에서 100만주 이상으로 바뀐다. 시가총액은 20억원 이상에서 50억원 이상으로 기준이 상향된다. 퇴출 요건은 상장주식수가 5만주에서 20만주 미만으로, 시가총액도 5억원에서 20억원 미만으로 바뀐다. 30일 연속 20억원 미만시 관리종목으로 지정하고, 90일 내 10일 연속 또는 30거래일 20억원 미만시 상장 폐지된다.

보통주 대비 우선주 가격 괴리율이 50%를 초과한 우선주는 단기과열종목으로 지정한다. 3거래일간 단일가 매매가 적용된다. 또 이상급등 우선주 등에 대한 증권사의 투자자 공지가 의무화된다. 홈트레이딩서비스(HTS)와 모바일트레이딩서비스(MTS)를 통해 투자자가 매수 주문을 하면 '경고 팝업' 등을 의무적으로 노출하는 것이다.

금융위는 "우선주 이상급등은 시세조작 등 불공정거래와도 연관이 있지만 상장주식수 부족 등 종목 특성 때문에 일어난 부분도 있다"며 "제도보완을 통해 급격한 가격변동을 제어하고 과도한 투기수요와 시장과열을 완화하기 위한 시장 관리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이다. 이 방안을 연내 시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를 비웃듯 시장에서는 일부 우선주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진흥기업우B는 같은 시간 710원(11.52%) 상승한 697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화솔루션우 신풍제약우 등도 6%대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들은 장중 한때 20% 넘게 오르기도 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시장에서 나타나는 우선주 급등이 마냥 반갑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현재 오르고 있는 우선주 가운데는 높은 배당을 기대할 수 있는 종목이 적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주는 유통주식수가 적어 가격 변동폭도 크고, 통상적으로 순환매 장세의 마지막 국면에서 우선주가 급등하는 모습을 보이는 점은 부담"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기초체력(펀더멘털)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송렬/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