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반 뉴욕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혼조세를 보였다. 기술주의 강세로 나스닥 종합지수는 이틀째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61.19포인트(1.39%) 내린 25,706.09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도 17.89포인트(0.56%) 하락한 3152.05에 장을 마감했다. 다만 나스닥지수는 55.25포인트(0.53%) 오른 10,547.75를 기록했다.

미국에서는 연일 6만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플로리다주는 이날 코로나19 사망자와 입원환자 수가 최고치를 보였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현재 코로나19 발생이 극심한 주들은 재봉쇄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나스닥 지수의 선전은 초대형 기술주들 덕분이다. 아마존이 3.3% 급등해 최고가를 경신했고,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도 1% 올랐다. 이들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확산에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