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공채 투자로 위장한 펀드 조성
실제론 장외업체 사채로 빼돌려

정부, 운용 담당자 '경징계'뿐
검찰도 사실상 무혐의로 결론
'펀드 사기' 조기차단 기회 놓친 셈
옵티머스자산운용은 3년 전에도 정부 기금을 끌어다가 ‘펀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때도 국공채 같은 우량채에 투자한다고 사모펀드를 조성하고선 장외업체 사모사채로 자금을 빼낸 것으로 파악된다. 이런 사실은 당시 정부 감사로 수면 위로 불거졌지만 기금 운용 담당자에 대한 ‘경징계’ 조치로 마무리됐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옵티머스운용 수사 의뢰를 받고선 2년 넘게 방치하고 있다. 5151억원 규모의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차단할 수 있었던 기회가 공중으로 사라진 것이다.

옵티머스, 3년 전에도 정부 기금으로 '펀드 사기'…정부·검찰은 방치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운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기금에서 약 750억원을 끌어왔다.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총 6개 사모펀드를 조성해 자금을 굴렸다. 2018년 5월 과기정통부 감사 결과 KCA 기금 담당자는 내부 규정과 절차 등을 무시한 채 자금을 불법적으로 옵티머스운용에 맡긴 사실이 확인됐다. KCA 기금 담당자는 위탁운영기관 선정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은 채 돈을 맡겼고, 옵티머스운용은 자금을 불법 운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옵티머스운용은 당시에도 우량채에 투자할 것처럼 자금을 모았다. 이때는 공공기관 매출채권 펀드가 아니라 ‘레포 펀드’를 앞세웠다. 레포 펀드는 단기채권형 펀드로 국공채, 은행채 등 우량채를 사들인 뒤 이를 담보로 자금을 빌려 다시 우량채에 투자하는 식으로 수익을 낸다.

하지만 옵티머스운용은 우량채는 거의 편입하지 않았다. 과기정통부 감사관실은 우량채 대신 성지건설과 STX건설의 매출채권을 사들인 것으로 파악했다. 각각 342억원, 406억원 등 748억원에 이르는 규모다. ‘가짜 레포 펀드’였던 셈이다.

성지건설과 STX건설 매출채권에 투자한 것도 아니었다. 해당 매출채권을 담보로 장외업체의 사모사채를 사는 식이었다. 실제 옵티머스 펀드 자금은 엠지비파트너스 사모사채 인수자금으로 쓰였고, 엠지비파트너스는 성지건설 인수자금으로 썼다.

성지건설은 2018년 옵티머스 펀드에 195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KCA 기금에서 불법으로 빠져나간 자금이 ‘옵티머스 펀드→엠지비파트너스→성지건설→옵티머스 펀드’ 등의 순으로 돌고 돌았다. 한 증권사 상무는 “공공자금이 옵티머스 펀드를 통해 무자본 인수합병(M&A)에 활용된 셈”이라며 “현재 드러난 사기 수법과 거의 같다”고 말했다.

사모펀드를 악용한 이런 사기 수법은 당시 걸러낼 수 있었다. 일부 의원도 ‘심각한 문제’로 인식했다. KCA는 옵티머스 펀드 투자 건에 대한 전반적인 수사를 서울중앙지검에 의뢰했다. KCA 관계자는 “당시 옵티머스 펀드에서 손실은 나지 않았지만 펀드 자금을 돌려 성지건설 등을 인수하는 데 사용했다는 의혹을 자체적으로 검증하기 어려워 수사를 의뢰한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 의뢰를 받았을 당시 성지건설 무자본 M&A를 수사 중이었다. KCA 수사 의뢰에 대해선 2년 이상 방치하고 있다. 사실상 무혐의로 종결 낸 셈이다.

조진형/양길성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