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델링 수요·판매 증가
부동산 규제 반사이익 기대
가구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가구업종 대장주 한샘(103,500 +0.98%)의 2분기 실적이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영향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자 리모델링 수요와 가구 판매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한샘 깜짝 실적에…가구株 나란히 급등

9일 한샘은 17.34% 급등한 11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샘이 2분기 영업이익 23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한 데 따른 영향이었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인 175억원을 31.6% 웃돈 어닝서프라이즈였다. 매출도 5172억원으로 컨센서스(4604억원)보다 12.3% 많았다.

리모델링 사업인 리하우스 부문 실적이 호조세를 나타낸 데다 타 부문 실적도 양호했다는 평가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양호한 주택 거래량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영향도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샘 외에 현대리바트(18,300 +0.55%)(13.26%), 에넥스(1,120 +1.36%)(7.59%), 시디즈(54,800 -0.90%)(7.07%), 지누스(88,300 +0.57%)(5.32%) 등 다른 가구주도 동반 상승했다.

한샘의 어닝서프라이즈는 가구주 전체의 실적 개선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을 못 다니는 사람들이 가구 교체 등으로 보복적 소비에 나서고 있는 징조가 여기저기서 포착됐는데 실제 실적으로 수혜가 확인됐기 때문이다.

부동산 규제도 가구주에 호재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정부가 연일 다주택자에 대한 부동산 규제 강화안을 내놓으면서 다주택자가 실거주할 집으로 이사하는 과정에 가구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실적 전망치도 높아지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리바트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작년 동기 대비 116.6% 늘어난 130억원이다. 1개월 전 전망치(104억원)보다 25.0% 늘었다. 현대리바트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2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0.6% 증가할 전망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